메인화면으로
토트넘, 4부팀에 덜미 망신…카라바오컵대회 32강서 탈락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포츠

토트넘, 4부팀에 덜미 망신…카라바오컵대회 32강서 탈락

게재 2019-09-25 17:35:26

토트넘이 4부리그 소속팀에 막혀 2019~2020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32강전에서 조기 탈락했다.

토트넘은 25일(한국시간) 영국 콜체스터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90분간 콜체스터 유나이티드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4로 패했다.

컵대회 초반 최대 이변이다. 토트넘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최상위 단계인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정상권으로 분류되는 팀이다. 지난 시즌에는 최고 클럽들만 모이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결승까지 올랐다.

토트넘은 한 수 아래인 콜체스터를 맞아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과 크리스티안 에릭센, 얀 베르통헌 등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해리 케인은 아예 경기 출전 명단에서 빠졌다.

그렇다고 토트넘이 2진급 선수들만 내세운 것은 아니었다. 유망주들과 함께 델레 알리, 루카수 모우라, 에릭 다이어 등이 선발 출격해 콜체스터를 상대했다.

토트넘은 전반 내내 주도권을 잡고도 콜체스터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콜체스터는 수비에 집중하며 선실점을 막는데 주력했다.

좀처럼 '0'의 균형이 무너지지 않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움직였다.

후반 21분 손흥민과 에릭센을 동시에 투입해 콜체스터를 압박했다. 손흥민은 기대대로 빠른 발을 앞세워 공격에 기운을 불어넣었다. 후반 30분에는 직접 오른발 슛을 날렸으나 공이 골대를 벗어났다.

토트넘의 파상공세에도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두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토트넘 첫 번째 키커 에릭센의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콜체스터 세 번째 키커의 실축으로 균형을 맞춘 토트넘은 4번째 키커 손흥민의 침착한 슛으로 기세를 이어가는 듯 했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토트넘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 토트넘 마지막 키커 모우라가 실축을 범하면서 분위기가 묘하게 흘러갔다. 승기를 잡은 콜체스터는 마지막 키커의 깔끔한 마무리로 승리를 확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