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당정청, 39주년 기념식 전 5·18특별법 처리 최선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당정청, 39주년 기념식 전 5·18특별법 처리 최선

이인영 원내대표, 여러 방안 마련중

게재 2019-05-12 18:08:34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2일 국회의 극한 대치 상황에서 장기간 처리되지 못하고 있는 5·18진상규명 특별법과 5·18왜곡처벌 특별법을 5월 국회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5·18 39주기 기념식 전에 5·18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고, 그것이 어렵다면 5월 국회에서라도 통과시켜 5·18의 가치를 폄훼하고 왜곡하는 세력이 발붙일 수 없도록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당정청은 이날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회의를 열어 5·18 특별법 처리 방침과 관련해 이같은 입장을 정리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고위당정청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통해 "당정청이 5·18 특별법과 소방공무원 국가직화 전환 법안, 빅데이터 3법, 고등학교 무상교육 관련 법안 등 주요 현안 법안들을 추경안과 함께 5월 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당정청은 오는 18일이 5·18민주화운동 39주기인 만큼 5·18 특별법과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에 대한 시정연설이 이번 주 내에 이뤄져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홍 수석대변인이 밝혔다.

민주당은 5·18 39주년 기념식 이전에 이들 법안을 처리해 진상규명 조사위원회를 조속히 출범시킨다는 목표다. 이와 관련, 이인영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을 설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을 원내대표단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 원내대표가 5·18특별법 처리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고, 당내에서 여러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며 "39주기 이전에 처리한다는 게 당의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