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평화당 "지만원, MB정부 시절 받은 자료로 5·18 왜곡... 구속 수사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평화당 "지만원, MB정부 시절 받은 자료로 5·18 왜곡... 구속 수사해야"

게재 2019-03-21 16:49:11

민주평화당은 21일 이명박 정부 시절 지만원 씨가 국가기관으로부터 자료를 입수해 5·18을 왜곡, 날조했다는 의혹과 관련, 극우논객 지만원 씨를 긴급체포,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이 사건의 제보자에 따르면 지만원의 5·18 왜곡날조 조작에는 이명박(MB) 정부 때 정보기관과 군은 물론 남북관계를 다루는 통일부까지 연루돼 있을 가능성이 크다. 만일 이들 국가기관이 5·18 왜곡을 조장, 방조, 개입했다면 이는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만원은 검찰 수사를 받는 중임에도, 여전히 공개적인 활동을 통해 5·18 왜곡날조를 계속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지만원을 보호하는 일체의 행위 중단과 5·18 망언자 처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같은 당 박지원(목포) 의원도 대정부질문에서 지씨가 MB 정부 때 받은 자료를 토대로 5·18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난 20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5·18 당시 특전사 보안대장으로부터 제보 받았다"며 "지씨가 MB정권 때 받은 북한 자료, 통일부, 보안사, 국정원 기밀자료, 수사 기록을 가공해 5·18을 왜곡했고, 모 단체를 조직해 초기에 3억4000만원, 이후에도 계속 자금을 조성해 조직적으로 5·18 왜곡 활동을 해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