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5·18망언' 파문 한국당 지지율 '하락'...보수도 등 돌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5·18망언' 파문 한국당 지지율 '하락'...보수도 등 돌려

리얼미터, 지지율 25.2%로 3.7%포인트 하락 민주당은 5주 만에 40%대 회복 역사부정죄 처벌법, '제정해야' 56.6%로 높아

게재 2019-02-18 16:22:23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5·18 망언 논란과 '꼼수 징계' 이후 눈에 띄게 하락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한국당의 핵심 지지층이자 보수의 심장부인 대구·경북과 60대의 이탈이 두드러졌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1~15일 전국 성인 2513명을 상대로 조사(표본 오차 95%신뢰수준에 ±2.0%포인트)한 결과, 2월 둘째 주 한국당 지지율은 25.2%로 지난주보다 3.7%포인트 떨어졌다. 여권의 각종 악재와 '전당대회 효과'로 지난 한 달간 상승세를 이어가 한때 지지율이 30%선에 근접했지만, 5·18망언 이후 상승세가 꺾이며 20%대 중반으로 떨어졌다.

대구·경북과 부산·경남, 60대 이상과 20대, 보수층이 크게 이탈했고,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지지율이 빠졌다. 보수층에서도 극우적 성향의 발언이 당내에서 이어지는 데 대한 거부감이 큰 것으로 보인다.

리얼미터는 "한국당 '5·18 망언' 논란이 주 후반에도 '꼼수 징계' 논란으로 확산 지속되면서 지지율이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1.4%포인트 올라 40.3%를 기록했다. 2주 연속 오름세를 보이며 5주 만에 40%대를 회복했다. 정의당 7%,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 2.8%, 무당층 17.1%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49.8%로, 지난주보다 0.6%포인트 떨어졌다. 부정 평가는 44%로 1.4%포인트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 지지율이 약보합세인 이유에 대해, "한국당 의원의 '5·18 망언' 파문에 따른 제명 징계와 처벌법 제정 추진 논란의 확산으로, 문 대통령의 경제 활성화를 위한 부산 방문, 자영업자·소상공인 간담회 관련 소식 등이 묻혔다"며 "반면 실업률 상승과 역전세난 소식, 불법 유해 사이트 차단 결정 논란 등의 부정적인 요인이 일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리얼미터가 기독교방송(CBS) 의뢰로 지난 15일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56.6%는 '역사 부정죄 처벌법' 제정에 찬성했다. 반대 응답은 33.0%에 그쳤다. 바른미래당 지지층, 무당층, 60대 이상을 포함한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 연령이 찬성했고, 한국당 지지층과 대구·경북에서는 반대가 더 많았다.

'역사부정죄 처벌법'에 대한 여론조사는 19세 이상 유권자 720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504명이 응답을 완료, 7.0%의 응답률을 보였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4.4%포인트이다.

두 조사 모두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