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내년도 공무원 정원 사실상 동결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광주시
광주시, 내년도 공무원 정원 사실상 동결
시의회 정책지원관 6명 증원…인력 재배치||
  • 입력 : 2022. 12.01(목) 17:14
  • 김성수 기자 sskim@jnilbo.com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가 정부 방침에 따라 내년도 전체 공무원 정원을 사실상 동결했다.
광주시는 1일 행정기구 설치 및 공무원 정원 조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으로 지방자치법에 따라 2023년까지 충원하는 시의회 정책지원관 6명을 증원한다. 신규 시설 관리 운영 인력은 단순 행정지원 감축 인력과 불필요한 일 버리기 등 업무 군살 빼기로 증원없이 재배치한다.
인력 재배치 등으로 광주시 공무원 전체 정원은 4190명에서 4196명으로 소폭 상승한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시의회 전문인력 충원 외에는 사실상 정원이 동결됐다.
업무 재조정도 이뤄진다. 내년 5월에 개관될 광주시립수목원과 광주문학관, 오는 8일 개관하는 마한유적체험관의 필요 인력을 배치하고, 광주문학관 운영 기능을 문화도시정책관에서 신설한다.
시민 생활과 밀접한 일부 기능도 정비한다. 광역 교통 노선업무는 시내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 수단과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돼 추진되도록 대중교통과에서 추진된다.
지반침하(씽크홀) 예방을 위해 6개 부서에 분산된 지하안전관리 기능을 도로과에서 통합해 수행하도록 개선한다.
내년 1월 1일부터 고향사랑 기부금 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고향사랑 기부금 접수와 답례품 제공 업무를 자치행정과에서 수행한다.
김정훈 시 기획조정실장은 "지난 7월 행정안전부에서 발표한 지방공무원 정원 동결 기조에 따라 필수 인력 충원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9월부터 조직 진단·분석을 통해 민선8기 시정 핵심사업과 민생·안전 등 현장 서비스 분야에 인력을 우선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김성수 기자 sskim@jnilbo.com seongsu.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