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악몽 재현되나" 광주 대형사업장 '긴장'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기업
"6월 악몽 재현되나" 광주 대형사업장 '긴장'
차량 적재공간 확보 등 대책 마련||“장기화시 수출 차질 가장 우려”
  • 입력 : 2022. 11.23(수) 17:58
  • 곽지혜 기자
지난 6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하며 광주 서구 기아차 공장에서 협력업체 직원들이 카캐리어차량에 실리지 못한 완성차량을 직접 운전해 광산구 평동산단 출하장으로 옮기고 있다. 뉴시스
24일부터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들어가는 가운데 기아와 금호타이어 등 광주지역 대형 사업장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3일 기아 오토랜드 광주는 출고 차량 적재난을 대비하기 위해 평동과 장성 출고센터, 광주시청 야외 음악당에 적재 공간을 마련하는 등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대책을 마련하는 모습이다.
기아 오토랜드 광주에서 출고되는 차량은 스포티지, 셀토스, 쏘울, 봉고트럭 등 하루 평균 2000여대에 달한다.
출고된 차량들이 곧바로 각 출고센터로 옮겨지기 위해서는 '카캐리어'라는 자동차 운반 트럭이 필요한데, 현재 기아 오토랜드 광주에서 운용되는 카캐리어는 108여대로 운전자 대부분이 화물연대에 소속돼 있는 노동자들이다.
지난 6월에도 일주일 이상 이어졌던 화물연대 파업으로 당시 광주지역 도로 곳곳에서는 임시운행허가증을 부착한 기아 신차들을 목격할 수 있었다.
카캐리어 운행 중단으로 공장에서 나온 출고 차량들을 직원들이 직접 운전해 출고센터로 옮겼기 때문이다.
당시 평동과 장성 출고센터까지 차량 적재가 한계에 다다르며 일부는 광주시청 야외 음악당에 적재되기도 했었다.
기아 관계자는 "하루 2000여대씩 차량이 출고되면 광주공장 내에는 며칠이면 적재할 공간이 없어진다"며 "차량 적재 공간이 부족해지면 라인 운영에도 차질을 빚게 되고 라인 운영 차질은 곧 협력업체 영향으로 직결되기 때문에 최대한 적재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파업 상황을 지켜봐야겠지만, 지난번보다 파업이 장기화 된다고 하면 현대 공군 제1전투비행단에도 적재 공간 마련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호타이어 역시 총파업에 대비해 기본 납품물량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적정 재고 유지 및 확인에 나서고 있다.
금호타이어 측은 지난 6월 파업 당시 적재량 초과 등으로 인한 피해는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파업이 한 달 이상 지속될 시 영향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수준이다"며 "만약 파업이 장기화된다면 원재료 수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고 이는 곧 생산과 납품 차질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광주사업장도 파업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물류에 차질이 없도록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광주공장 관계자는 "상황을 지켜보고 파업 장기화로 차질이 발생하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하겠다"며 "장기화 시 가장 걱정되는 부분 중 하나는 수출 물량들이 기한에 맞춰 나가지 못하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곽지혜 기자 jihye.kwa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