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이틀간 최고 10mm 비… 해갈 '역부족'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날씨
광주·전남 이틀간 최고 10mm 비… 해갈 '역부족'
"다목적댐 저수율 큰 변화 없어"||28일-29일 한차례 비소식 예정
  • 입력 : 2022. 11.23(수) 16:59
  • 정성현 기자
광주 북구청 앞 횡단보도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극심한 가뭄이 계속되고 있는 광주·전남 지역에 모처럼 비가 내렸지만 적은 강수량으로 해갈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23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2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전남 서해안과 섬 지역을 중심으로 10㎜ 안팎의 비가 내렸다.
지역별 강수량은 진도 상조도 10.5㎜, 완도 청산도 10.4㎜, 신안 홍도 9.5㎜, 완도 보길도 9㎜ 등이다.
같은 기간 광주·전남 내륙에 내린 비는 5㎜ 안팎에 불과했다. 화순 이양 5.5㎜, 강진 성전 5.5㎜, 나주 5.5㎜, 광주 풍암동 4㎜ 등으로 강수량은 미미했다.
기상청은 이달 28일부터 29일까지 한차례 더 비 소식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광주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번 비로 지역 식수원인 동복·주암댐에 10만여 톤의 물이 찼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강수량이 적어 저수율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봤다.
이날 오전 기준 광주·전남에 용수를 공급하는 다목적댐 저수율은 주암댐 33.2%·동복댐 28%·섬진강댐 18.8%·장흥댐 38.8%·평림댐 32.9% 등으로 나타났다.
비가 내리기 전 각 댐의 저수율은 주암댐 33.4%·동복댐 28.1%·섬진강 18.9%·장흥댐 38.8%·평림 32.9% 등이었다.
상수도본부 관계자는 "제한 급수를 피하려면 석 달간 최소 300㎜ 이상 비가 내려야 하는데, 이번에 내린 비는 하루 물 사용분에도 미치지 못하는 양이었다. 해갈엔 역부족이다"고 설명했다.
정성현 기자 j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