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 국향대전 입장객 21만명…13일까지 무료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함평군
함평 국향대전 입장객 21만명…13일까지 무료
입장료 수입 7억원·농특산물 3억8000만원 판매
  • 입력 : 2022. 11.07(월) 14:54
  • 함평=신재현 기자
함평 국향대전 전경
전남지역 대표 가을 축제인 2022 대한민국 국향대전이 17일 간 여정을 마치고 지난 6일 막을 내렸다.
7일 함평군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개막한 국향대전의 입장객은 총 21만여 명으로 입장료 수입은 7억여 원으로 지난해 4억1000만원 대비 70% 가량 증가했다.
'함평 국화! K-문화를 담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국향대전에서 함평군민이 참여한 농특산물 판매장은 역대 최고 매출액인 3억8000여 만원을 기록했다. 각종 체험 프로그램과 음식점, 편의점 등 판매액을 합하면 9억5000여 만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다.
올해 국향대전에서는 조선왕조 500년의 역사가 담긴 경복궁 근정전을 비롯해 한복, 국향대교, 공룡, 뽀로로, 고래 등 100여 점의 조형물과 포토존이 오색 국화로 재탄생해 관람객을 맞이했다.
축제장에선 식용국화 따기, 국화차 시음, 풀피리 연주체험, 젖소목장 나들이 등 다양한 체험거리가 마련돼 축제 기간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국화 분재 전시관에는 180여 점의 국화가 고고한 자태를 한껏 뽐냈으며, 전국 최대 규모의 다육식물관과 환상적인 국화터널이 조성된 자연생태관, 열대 수련이 우거진 수생식물관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올해 행사에서 매주 토요일마다 형형색색의 조명장비가 탑재된 400대의 드론이 함평의 밤하늘을 수놓으며 관람객들에게 잊지못할 가을밤의 낭만과 감동을 선사했다.
핑크뮬리와 금빛 억새가 우거진 습지공원에 인디언텐트와 보드게임존, 해먹 정자 쉼터를 운영해 관람객들이 쉬어 갈 수 있도록 자연 속 휴식처를 제공했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올해 국향대전이 사고없이 마무리 될 수 있었던 것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구슬땀을 흘려주신 자원봉사자와 600여 공직자, 군민 덕분"이라며 "올해 부족했던 부분을 잘 보완해 내년 봄 나비대축제도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국향대전의 여운이 남아있는 함평엑스포공원은 오는 13일까지 무료로 운영한다.
함평=신재현 기자 jaehyeon.shi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