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의 사진풍경 66> 그곳에 가고 싶다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박하선의 사진풍경
박하선의 사진풍경 66> 그곳에 가고 싶다
  • 입력 : 2022. 06.16(목) 15:02
  • 편집에디터
박하선
여름이 시작되었다.
젊음의 계절이라고 좋아하는 이들도 있겠지만
지질한 장마와 뜨거운 날씨가
우리를 더욱 힘들게 할까 은근히 걱정된다
시원스럽게 펼쳐지는 바다도 생각나고
물소리 들려오는 계곡도 벌써 부르는 것 같다

셰계를 뒤흔든 일들이 아직도 끝나지 않고 있지만
이 계절이 되니 정말 가고파 지는 곳이 있다
또 여행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추천하고픈 곳이기도 하다
'오래된 미래'로 알려진 히말라야의 서쪽 라다크 지역이다
눈앞의 설산을 보면서 이색적인 문화에 빠져드는 것도 좋지만
우리에게서는 이미 떠나버린 것들이
그곳에 가면 살아 숨 쉬고 있어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오게 만든다

산중에 보석처럼 박혀있는 알치마을의 보리밭이다
이른 아침의 햇살을 받으며 살랑거리는 이삭들 ...
오늘은 여기에 있지만
내일은 거기에 있었으면 좋겠다
편집에디터 edit@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