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풍암호 치수 고려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광주 풍암호 치수 고려를

게재 2022-11-24 17:56:06
이기수 수석 논설위원
이기수 수석 논설위원

광주 중앙공원 1지구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서구 풍암호 수질 개선안을 둘러싼 논쟁이 뜨겁다. 당초 1956년 서창 일대 농지에 물을 공급하기 위한 농업 용수 저수지로 지어진 풍암호는 주변 대규모 주거·상업시설이 들어서면서 도심 속 대표 친수 공간으로 기능하고 있다.하지만 도심 내 각종 오염원으로 인해 해마다 되풀이되는 녹조와 악취 발생으로 수질 개선 문제가 현안으로 대두됐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하는 광주시는 수질 환경 전문가 4명·공무원 4명·민간사업자 2명·농어촌공사 1명이 참여하는 풍암호 수질개선 전담팀(TF)을 꾸렸고,민관TF는 민간사업자 제안을 토대로 20차례에 가까운 회의를 거쳐 마련한 '자연정화식' 수질 개선안을 제시하고 시민 설득에 나섰다. 개선안은 호수 바닥을 부분적으로 매립해 저수량·수위를 줄이고 지하수를 보충하는 것이 골자다. 수질 개선에는 이견이 없지만 방법론에서는 의견이 갈리고 있다. TF 개선안대로라면 호수 평균 수심은 현재 4.2m에서 1.5m로 낮아지고,저수량은 44만 7000t에서 16만 5000t으로 줄고 매일 지하수 관정 등지에서 끌어온 맑은 물 1000t 이 유입된다.또 개선안은 농업용 저수지 대신 도심형 경관용 호수로 용도를 변경하되, 제반 비용을 사업자가 부담해 대체 농업용수 공급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안대로 추진할 경우 현재 4~6등급 수질을 3급수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서구 의회·지역주민·환경·시민사회단체는 '원형 보존' 또는 '신중론'을 주장하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풍암동 주민자치회는 " 주민들의 추억을 간직한 곳이니 원형 보존해야 한다. 약품 분사, 미생물 배양 등 다른 수질 개선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수질 개선책은 서창천·영산강 하류 등 유역 전체를 고려한 수자원 관리, 식생대 복원 등에 기반해야 한다. 저수량·깊이·오염원 침투량 실측도 없이 부분 매립안을 냈다"며 신중한 검토를 강조했다. 서구 의회도 성명을 내어 "TF 안에 따른 수질 개선 효과가 검증되지 않았다. 집중호우 시 범람 등 수해 우려도 배제할 수 없다. 주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고 사업자에 촉구했다. 광주 시민·문화단체 등으로 꾸려진 (사)미래유산시민연대는 최근 성명을 내어 "조선 세종 때 축조된 경양방죽(현 광주역 인근)도 지난 1935년부터 1960년대까지 일제와 시가 차례로 매립하는 우를 범했다. 시민들은 경양방죽의 전철을 밟지는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며 풍암호 원형 보존과 수질 개선 대책 재검토를 촉구했다.이들의 요구가 반영될 지는 미지수다. 풍암호 소유자인 농어촌공사가 내년 6월께 보유 시설을 민간공원 사업자에게 매각키로 했고 TF안대로 풍암호를 대신해 벽진·마륵동 일대 논 38.1㏊에 농업 용수를 공급할 양수장·송수로 확충 공사를 진행중이어서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통한 수질 개선과 현 정부의 공공기관 경영 혁신 정책 영향으로 그간 공공자산이었던 풍암호가 민간사업자 소유로 전환되는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우려가 앞선다.수질 악화를 빌미로 농업 용수 저수지가 용도 폐기되고 섣부른 수질 개선 방안 추진으로 인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이 위협받고 지하수 고갈 등과 같은 부작용 발생이 예상되어서다 . 기후 변화에 따른 시간당 100㎜ 이상의 폭우가 관측되는 기후 위기 시대를 맞아 세계 각 도시들이 저류조 설치 등 홍수 방재 스템을 확충하는 것에도 역행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강·호수 등 수리 시설 운영은 친수(親水)보다는 치수 (治水)에 우선 순위를 둬야 강조하고 싶다.이기수 수석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