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민주당 최고위원 도전 윤영찬 "호남서 새로운 전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민주당 최고위원 도전 윤영찬 "호남서 새로운 전기"

게재 2022-08-17 17:57:37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윤영찬 의원이 17일 광주시의회 출입 기자들과 만나 광주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윤영찬 의원이 17일 광주시의회 출입 기자들과 만나 광주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17일 "호남에서 새로운 전기(轉機)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광주시의회 출입 기자들과 만나 "광주·전남에서 민주당의 미래와 확장성, 다양성, 건강성을 위해서라도 저를 뽑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윤영찬은 김대중 전 대통령께 많이 배웠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당선되는 과정을 쭉 지켜본 사람으로, 초기 민주당 역사를 많이 알고 있는 의원이다"며 "대선·지선에서 잇따라 패배하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민주당을 다시 김대중·노무현·문재인의 정신으로 되돌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의 지지는 한쪽으로 '쏠림 현상'이 있을 뿐, 지지 철회하는 분들이 많아져 전체적인 지지와 투표율은 떨어지고 있다. 심각한 위기 상황이다"며 "강한, 국민이 지지해서 이기는 정당을 만들고 싶다. 현재 괴리가 심해지는 당심·민심과의 소통으로 국민이 지지하는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당의 지역 편중과 중앙 집권화가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민주당이 윤석열 정부에 맞서 제대로 싸우려면 스스로 떳떳한 당이 돼야 한다"며 "광주·전남에 기대하고 있다. 민주당을 더 미래지향적이고 포용력 있는 정당으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최종 5인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친 이재명계 후보들이 1∼5위를 기록한 데 대해 "저에 대한 견제가 심한 상황이다. '표 쪼개기' 현상도 나타난다"며 "(이대로 가면) '단일 주도' 체제에 가까운데, 당 대표에 기대 당선된 후보들이 대표의 결정에 대해 바른 소리를 하는 최고위원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