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어머니 없이 치러진 이한열 추모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어머니 없이 치러진 이한열 추모식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 35주기 추모식
우상호 민주당 대책위, 강기정 시장 등
유지였던 민주유공자법 답보 제정 요구

게재 2022-07-05 17:36:48
제35주기 이한열 열사 추모제가 5일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열린 가운데 유가족과 추모객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제35주기 이한열 열사 추모제가 5일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열린 가운데 유가족과 추모객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6월항쟁의 주역 이한열 열사의 35주기 추모식이 5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에서 진행됐다. 어머니 배은심 여사 별세 이후 진행된 첫 추모식이었다.

추모식은 광주·전남추모연대 주관, 연세대학교 이한열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주최로 진행됐으며 강기정 광주시장,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송갑석·이병훈·이용빈·이형석·윤영덕·조오섭 광주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오월어머니집,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등 여러 시민사회 단체 회원들도 참석해 애도를 표했다.

유족 대표로는 큰 누나인 이숙례 씨와 남동생 이훈열 씨 등이 참석했으며 배 여사를 대신해 이숙례 씨가 행사 마지막 발언을 맡았다.

이날 우상호 위원장은 "이한열은 5월의 아픔을 간직한 광주가 고향인 평범한 대학생 2학년이었다. 누구나 이한열이 될 수 있었던 시대였다"며 "그런 청년이 이렇게 숨질 수밖에 없었던 그 시절을 다시 되새겨 본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1987년 당시 연세대학교 총학생회장으로서 대학 후배인 이한열 열사의 '민주국민장' 집행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이어 "민주당 비대위원장으로서 민주유공자법 통과를 약속 드리겠다"면서 "마지막까지 민주유공자법을 위해 농성을 마다하지 않은 배은심 여사에 대한 저의 최소한의 도리가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열사는 1987년 6월9일 연세대 정문 앞에서 '6·10 대회(고문살인 은폐 규탄·호헌 철폐 국민대회)' 출정을 위한 연세인 결의대회'를 이끌던 중 전투 경찰이 쏜 최루탄을 맞고 쓰러졌다. 의식을 잃은 약 1개월 뒤인 7월5일 숨졌다. 이한열 열사의 희생으로 시민들의 분노가 전국으로 퍼졌고 대통령의 직선제를 골자로 한 6·29선언을 끌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