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영국서 번역 출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영국서 번역 출간

1999년 미국서 초판 번역
개정판 번역… 이번이 처음
"진실 알리는 가치있는 자료"

게재 2022-07-05 16:35:44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영문 번역본. 베서우(Verso) 홈페이지 캡쳐.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영문 번역본. 베서우(Verso) 홈페이지 캡쳐.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최초의 기록이라 불리는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영문 번역본이 영국에서 출판됐다. 이번 영국본은 개정판을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 개정판의 번역본 발간은 초판 영문 번역 이후 처음이다.

5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영국의 독립출판사 베서우(Verso)는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개정판을 영어로 옮긴 '광주 봉기, 한국의 민주주의를 위한 반란'(Gwangju Uprising The Rebellion for Democracy in South Korea)을 펴냈다.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는 1980년 5월 민주화운동의 주체인 광주시민들이 남긴 흔적들을 최초로 기록한 도서다. 5·18 민주화운동으로 구속된 대학생, 사회운동가 등 10명이 1981년부터 4년 간 모은 자료가 토대가 되고 있으며 작가 황석영·이재의·전용호가 공동저자로 참여했다.

1985년 초판이 풀빛출판사를 통해 나올 예정이었지만 제본소에 맡긴 1만여권이 압수돼 한동안 금서로 지정됐다. 같은해 여름, 책의 내용이 주간지에 연재되면서 이를 복사·유통한 사람들에 의해 빛을 보게 됐다. 1999년 초판이 미국 UCLA 대학에서 '광주 일기'(Gwangju Diary)라는 학술 자료로 번역 출판되기도 했다.

출간 32년 만인 2017년에는 현장 계엄군이 주고받은 무전 기록, 5·18 이후 군인들이 작성한 수기, 광주 시민군의 증언 등을 담은 개정판이 나왔다. 이번 영국본은 개정판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는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최초의 체계적인 기록물로, 항쟁에 참여했던 광주시민의 시각과 증언을 온전히 담으려고 노력했다는 평을 받는다.

출판사는 "5·18민주화운동은 한국의 민주화를 위한 길을 닦은 사건"이라며 "동아시아 현대사와 민주주의를 위한 글로벌 투쟁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자료"라고 소개했다.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의 공동저자인 이재의 5·18기념재단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번역본은 학술 자료가 아니라 대중 서적으로 발간돼 큰 의미가 있다. 5·18의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가치 있는 자료가 될 것"이라며 "지난 2017년 개정판 출간 당시부터 진행해온 영문 번역 작업이 세상의 빛을 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