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설>전남지자체장 선거가 남긴 분열 치유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사설>전남지자체장 선거가 남긴 분열 치유해야

치열한 선거전 공동체 결속 저해

게재 2022-07-04 17:00:35

전남지역 민선 8기 지자체장이 지난 1일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선거때 내건 공약을 중심으로 짠 지역 발전 청사진을 제시하면서 힘차게 출발했다. 민선 8기호가 닻을 올렸지만 항해가 순항할 지 미지수다. 나라 안팎이 어렵기 때문이다. 물가는 하루가 다르게 치솟고 초대형 경제 복합위기인 '퍼펙트스톰'이 다가오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정권 교체까지 이뤄져 중앙 정부와의 소통 창구도 없어 지역에 활력소 역할을 하는 국비 확보도 어려운 상황이다.선거 과정에서 나타난 지역내 분열 양상도 민선8기 전남 지자체장이 직면한 난제중 하나다.지난 6·1지방선거에서 전남지역 22개 시군중 7개 시군에서 무소속 후보가 민주당 후보를 꺾고 당선됐다. 이들 지역 뿐만 아니라 민주당 소속 후보가 승리를 거둔 다른 시군도 후보간 피 튀기는 혈전이 치러진터라 아직도 상처가 봉합되지 않은 상태다. 선거가 끝난지 한 달여가 지났지만 총성만 들리지 않는 내전 상황이나 진배 없다. 특히 간발의 차로 패배한 후보 진영에서는 4년후를 기약하며 전열을 다시 정비하는 곳도 있다고 한다. 이 처럼 인구 감소로 인해 지역 소멸 위기에 처한 전남 시군 공동체가 지방선거로 인해 후보 친소 관계와 지지 등을 이유로 지역민이 쪼개지고 편가르기가 이뤄지고 있다. 공직사회도 예외는 아니다. 선거때마다 유력 후보를 중심으로 줄서기와 논공 행상에 따른 인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어서다. 이같이 지역이 선거 후유증으로 멍들고 있는 것은 단체장 민선 부활 27년의 폐해중 하나다. 전남 단체장 상당수가 취임사를 통해 "항상 군민의 편에 서는 화합과 통합의 군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힌 것도 이같은 심각한 현실을 반영한 것일게다. 지역 소멸 위기를 벗어나 지속가능한 지역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서는 단체장과 공직자,의회 의원,지역민이 힘을 한데 모아도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지역의 결속을 해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민선 단체장들은 앙금이 쉽게 풀리지 않겠지만 경쟁 후보 진영을 포용하고 소통하기 위해 진정성을 갖고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