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 전국대회 3회 연속 종합우승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포츠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 전국대회 3회 연속 종합우승

경기도지사배 금 14ㆍ은 6ㆍ동 2개
김란숙 6관왕ㆍ김옥금 5관왕 등극

게재 2022-07-04 15:52:03
제2회 경기도지사배 전국장애인양궁대회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한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 제공
제2회 경기도지사배 전국장애인양궁대회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한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 제공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이 제2회 경기도지사배 전국장애인양궁대회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올시즌 3개 대회 연속 전국대회를 제패했다.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은 지난 1~3일 수원시 보훈재활센터에서 2022 장애인양궁 국가대표 3차선발전을 겸해 열린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4개,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 등 총 22개의 메달을 따내며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은 4월 제2회 대한장애인양궁협회장배 전국장애인양궁선수권대회와 5월 2022 전국장애인양궁종별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올시즌 전국대회 3회 연속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김란숙은 전 종목을 석권하며 6관왕에 올랐다. 김란숙은 리커브 여자부에서 70m·60m·50m·30m·개인종합에서 1위를 차지했고 이명구(광주시장애인양궁협회)와 팀을 이룬 혼성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추가했다.

김옥금은 컴파운드 여자부 70m·60m·50m·30m·개인종합에서 모두 우승하며 5관왕을 차지했다.

정진영은 컴파운드 여자부에서 금 3개, 은 3개를 획득했다. 조장문은 리커브 여자부에서 은 3개, 동 1개를 목에 걸었다.

광주시청 장애인양궁팀은 오는 9월 순천에서 열리는 순천만배 전국장애인양궁대회를 겸한 2022 장애인양궁 국가대표 4차선발전에서도 종합우승을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