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민주, 국회의원 중간평가 내년 1월까지 연장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민주, 국회의원 중간평가 내년 1월까지 연장

게재 2022-06-15 17:32:47

더불어민주당은 17일 당무위원회에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 및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추가 구성 권한을 비상대책위원회에 위임하는 안건을 의결한다. 당초 9월 내 예정된 21대 국회의원 중간평가 기한을, 내년 1월까지 연장하는 내용 등의 당규 개정안도 발의키로 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오늘 비대위에서 당무위원회 안건 부의의 건 등 안건이 통과됐다. (향후) 당무위로 부의된다"고 말했다. 그는 "전대 관련 여러 사안이 발생하는데, 그때마다 당무위를 열 수 없어서 비대위로 그 권한을 위임해주는 건"이라며 "전준위, 중앙당선관위, 조직강화특별위 추가 구성 관련, 지역위원장 인준 및 지역대의원대회 승인 관련 건"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그는 전준위 구성에 대해선, "전준위원장이 임명됐기 때문에 (안규백) 위원장이 이번 주 중으로 (구성을) 정리하지 않을까 예상한다. 구성되면 비대위로 보고하게 돼 있기 때문에 그 절차가 끝나고 나면 될 것"이라며 "당무위에서 비대위로 권한 위임의 건에 포함된 거다. 차기 당무위는 17일 오전에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당규 개정사항과 관련 "당헌·당규에 따라 21대 국회의원 중간평가를 전반기 임기 종료 후 100일 이내 하기로 돼 있는데 전대와 정기국회가 있는 만큼 (오는) 9월6일까지 해야 하지만, 이번 만큼은 2023년 1월까지 연장하는 것을 (당무위로) 발의하는 것으로 돼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