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장성 봉암서원 세 헌관 320년만에 여성이 맡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장성 봉암서원 세 헌관 320년만에 여성이 맡는다

정춘자·강숙영·김현주 3명 담당
최초 초헌·아헌·종헌관 맡게 돼

게재 2021-09-27 15:21:46
지난 26일 장성 봉암서원 추향제에서 서원 창건 최초로 초헌‧아헌‧종헌관을 여성이 맡았다.장성군제공
지난 26일 장성 봉암서원 추향제에서 서원 창건 최초로 초헌‧아헌‧종헌관을 여성이 맡았다.장성군제공

지난 26일 장성 봉암서원에서 열린 추향제에서 서원 창건 이후 최초로 초헌‧아헌‧종헌관을 여성이 맡아 관심이 쏠린다.

27일 장성군에 따르면 추향제에서 정춘자 여성유도회 장성지회장, 강숙영 문향고등학교 교장, 김현주 서삼초등학교 교장이 초헌‧아헌‧종헌관을 맡았다.

헌관은 제사를 지낼 때 임시로 지정되는 제관(제사를 맡은 관원)이다. 술잔을 올리는 순서에 따라 초헌관, 아헌관, 종헌관으로 구분된다.

봉암서원이 세워진 1697년 이래 무려 320여 년 만에 관습의 벽을 넘어 선것이다.

여성이 헌관을 맡은 것이 처음은 아니다. 잘 알려진 사례로는 작년 10월 경북 안동 도산서원에서 열린 추계향사에서 한국의서원통합보존관리단 이배용 이사장이 초헌관을 맡은 적이 있다. 그러나 세 헌관을 모두 여성이 맡은 경우는 유례를 찾기 어렵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양성(兩性)평등은 시대적 요구이자 우리 모두가 함께 나아가야 할 지향점"이라면서 "이번 봉암서원 추향제가 새로운 서원 문화 형성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 장성읍 화차질 159에 위치한 봉암서원은 전남도 기념물 54호에 1981년 지정됐다. 임진왜란 당시 화차를 만든 망암 변이중 선생을 배향하는 장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