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외국인 고용 제조업체 연쇄 감염' 광주·전남 31명 확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외국인 고용 제조업체 연쇄 감염' 광주·전남 31명 확진

추석 연휴 셋째 날 반나절 새 광주 28명·전남 3명 추가
광주, 전날부터 외국인 고용 제조업체서 총 21명 확진
전남은 확산세 주춤, 순천·광양서 일상 접촉 감염 발생

게재 2021-09-20 15:20:05
추석 연휴 셋째날인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자를 기다리고 있다.
추석 연휴 셋째날인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자를 기다리고 있다.

외국인 고용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번지며 광주·전남에서 반나절 사이 확진자 31명이 추가됐다.

2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추석 연휴 셋째 날인 이날 오후 2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광주 28명(4646~4673번째 환자), 전남 3명(2889~2891번째 환자)이다.

광주 지역 확진자는 ▲광산구 소재 제조업체 관련 13명 ▲기존 확진자 접촉(북구 소재 중학교 포함) 7명 ▲조사 중 6명 ▲타 지역 확진자 연관 1명 ▲광산구 소재 외국인 등 검사 관련 1명 등이다.

특히 광산구 소재 가전산업 관련 제조업체에서 전날 4613번째 환자 발생 이후 외국인 국적 직원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이 잇따르며 13명이 추가됐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직원 19명, 지인·가족 2명 등 총 21명이다. 해당 업체 직원은 23명으로 추가 감염 가능성이 있다.

기존 지역 감염자의 일상 접촉을 통한 추가 확진 사례도 잇따르며 7명이 추가 됐다. 이 중 2명은 집단 감염이 잇따랐던 북구 소재 중학교(누적 확진자 41명) 관련 자가격리 대상자로 확산 위험이 크지 않다.

구체적인 감염 경위를 알 수 없는 확진자도 6명 늘었다. 이 중 5명은 의심 증상이 나타나 자진 검사를 받은 뒤 확진됐다. 노래방 운영 종사자 1명이 포함됐다.

나머지 1명은 유흥업소 종사자 선제 검사를 받고 확진으로 판명된 경우다.

이 밖에도 전남 확진자의 직장 동료인 베트남 국적의 노동자와 광산구 소재 외국인 검사를 통해 확진된 지인인 러시아 국적의 격리 대상자가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반면 전남에선 지역감염이 주춤한 모양새다. 순천 2명, 광양 1명 등 이날 현재까지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순천 지역 확진자 2명은 각각 경기 가평·충남 아산 지역 확진자와의 지인 간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광양 지역 확진자는 전날 양성 판정을 받은 감염자의 가족이다.

전남에선 최근 뚜렷한 집단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아, 추가 확 위험이 크지 않다.

방역당국은 심층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구체적인 동선·접촉자 규모를 파악하는 대로 추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후속 대응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