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선택 2022 윤석열 캠프>"호남, 정치 경쟁체제로 상식 통하는 세상 꿈꿔"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선택 2022 윤석열 캠프>"호남, 정치 경쟁체제로 상식 통하는 세상 꿈꿔"

선택 2022 '양상 대선 캠프'에 듣는다 - 윤석열 캠프
"공정 향한 뚝심…정권교체 최적후보"
호남 늘 정의 선택…사회 바로세워야"

게재 2021-09-16 17:47:10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윤석열 국민캠프는 추석 직후 광주를 찾아 획기적인 경제발전의 비전을 제시하는 등 호남을 바탕으로 지지율 반등에 나선다는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호남에서 윤석열 후보에 대한 지지가 높아지면 수도권에도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추석 연휴기간 호남 구애 전략과 각오를 윤 후보의 국민캠프측으로 부터 직접 들어봤다.

다음은 일문일답

- 최근 국민의힘의 '서진 전략'이 먹혀들면서 호남권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다. 야권에게 이번 대선에서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선 각오는?

△ 국민의힘의 호남권 지지율 상승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5·18 홀대에 대해 무릎 꿇고 사죄했고, 이후 호남동행 프로젝트 등 이른바 서진정책의 성과일 것이다.

그에 더해 30대의 이준석이 최연소 제1야당 당대표로 선출되면서 개혁적 보수로 변모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고, 윤석열 후보가 입당하면서 이번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다는 확신을 줬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상승세를 바탕으로 호남의 정치구도를 경쟁체제로 바꾸면서 반드시 대선에서 승리하겠다.

- 추석을 앞두고 있다. 호남의 '추석밥상 민심'이 서울 등 수도권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다. '정권 교체'를 대비한 추석 기간 '호남 구애' 전략은?

△ 우리 호남지역은 산업화 과정에서 소외돼 경제적으로 낙후됐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윤석열 후보의 정책팀에서는 호남에 대한 획기적인 경제발전의 비전을 제시하는 등 대선공약을 준비하고 있다.

윤석열 후보의 광주선대위원회에서는 추석전에 선대위원장단, 고문단, 부위원장단, 총괄본부장 등 본부장단 인선을 마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추석 후 윤석열 후보가 광주를 방문하고 광주선대위에서 특단의 조치와 함께 본격적인 활동이 이뤄지면 호남의 추석 밥상머리에서 윤석열 후보에 대한 평가가 달라질 것이다. 이렇게 호남에서 윤석열 후보에 대한 지지가 높아지면 수도권에도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 최근 윤 전 총장에 대한 각종 구설과 논란에 시달리며 지지율이 답보상태에 머물고 있다. '1등 굳히기'를 위해선 새로운 전략이 필요해 보인다.

△ 윤석열 후보는 오랜 세월 대한민국 공직자로 국민만 바라보며 묵묵히 걸어왔고, 어려운 시련도 버티고 이겨내며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꿈꿔왔다. 윤석열 후보는 국민 여러분의 부름을 받고 대통령 후보의 자리에 서게 된 것 이다.

최근 구설과 논란에 시달리는 것은 사실이지만 공정을 향한 뚝심으로 잘 이겨내고 있다. 이제 당내 경선에서 1차 컷오프가 완료된 후 본격적인 토론에서도 만만치 않은 실력을 보여줌으로써 정권교체를 위한 최적의 후보임을 증명한다면 1등으로 굳혀질 것이라 확신한다.

- 끝으로 광주전남 지역민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 광주정신은 민주, 인권 평화다.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는 국민통합을 이뤄내신 분이다. 호남은 늘 시대에 부합하는 정치인을 대통령으로 당선시켜 대한민국을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의 지난 집권의 결과는 광주·전남 지역민들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민을 분열시키고 실망시켰다.

윤석열 후보가 호남에서 새로운 정치세력을 구축하고 합리적 진보와 중도 그리고 개혁적 보수 및 더불어민주당에 비판적 인식을 갖고 있는 세력이 함께 하는 범야권을 묶어내는 역할을 통해 정권교체와 국민통합을 이뤄낼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