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설> '코로나 직격탄' 전남버스업계 숨통 틔워줘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사설> '코로나 직격탄' 전남버스업계 숨통 틔워줘야  

이용객 급감 매출 반토막  

게재 2021-04-07 16:39:31

코로나 19 장기화로 전남 버스업계가 심각한 운영난으로 노선 운행 중단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이다. 전남버스운송사업조합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버스 이용 승객이 최근 1년 사이 약 절반 가량 급감해 취약노선부터 운행을 중단할 처지"라고 6일 밝혔다.

조합측이 자체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남 시외·시내·농어촌버스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21억원 감소(44.8%)했다. 특히 시외버스는 872억원 감소(56.3%)해 전체 감소금액의 78%를 차지할 정도로 매출 감소폭이 컸다. 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이용객이 절반 이상 줄어든 결과다. 업계는 30~40% 감축 운행, 운수 종사원의 유·무급 휴직 등 자구책을 강구해오고 있으나 버티는데 한계에 이르렀다는 하소연이다. 이들 업계는 "경상북도 104억원, 충청남도 120억여원 등 여러 광역지자체에서 버스 운수 종사원 인건비를 지원하고 있으나 전남도는 코로나19 취약노선 운영 유지를 위한 지원금이 집행되지 않고 있다"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전남도는 업계의 어려움에 공감을 표시했지만 재정이 열악해 추가 지원은 쉽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 도내 버스 운행 업체에 대해 매년 34억원의 재정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타 시도 지원액보다 상대적으로 많은데다 버스업체 말고도 코로나로 인해 더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야가 넘친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전남도의 입장은 이해하나 수긍할 수는 없다. 지금은 평상시가 아니라 코로나19 대유행하는 재난 상황인 만큼 특별한 대책 강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도내 시외·시내·농어촌버스는 서민의 발 역할을 하는 공공 인프라다. 도는 일선 시군과 함께 운수 종사원의 인건비를 분담해 버스 운행 중단만은 막아야 한다. 대중 교통마저 끊기는 상황은 해당 지역민의 삶의 질을 최악 수준으로 떨어뜨리는 현재의 일이자 정주 여건 악화로 인한 지방 소멸을 앞당기는 미래의 일이기 때문이다. 버스 업계의 목소리를 경청해 면밀한 실사를 통해 그들의 숨통부터 틔워주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