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함평군 '귀농산어촌 체류형 지원센터' 운영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함평군 '귀농산어촌 체류형 지원센터' 운영

9일 개소식 열고 1기 입교생 교육
10세대 18명 선발…원스톱 체험

게재 2021-03-10 15:51:54
김영록 전남도지사(좌측에서 세번 째)와 이상익군수가 지원센터 개소식에 앞서 시설을 둘러 보고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좌측에서 세번 째)와 이상익군수가 지원센터 개소식에 앞서 시설을 둘러 보고있다.

함평군 귀농산어촌 체류형 지원센터가 9일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비롯한 유관기관 관계자 및 입교자가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귀농산어촌 체류형 지원센터는 전남도 공모사업으로 2019년 4월 함평군이 최종 선정돼 총 38억 원의 예산이 투입, 2019년 8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1년 5개월 동안 추진됐다.

앞서 군은 도시지역에서 1년 이상 거주하고 농촌지역으로 이주해 귀농하려고 하는 자로 자격을 갖춘 입교자 10세대 18명을 선발했다.

입교생들은 앞으로 9개월 동안 가족과 함께 체류하면서 농촌이해, 농촌적응, 농업 창업과정 실습 및 교육 등을 One-Stop으로 체험하게 된다.

군은 지원센터가 귀농산어촌 교육기관으로서 핵심적인 기능을 수행하고, 귀농 실행단계의 예비 농업인에게 안정적 정착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폐교된 옛 학다리중앙초등학교 부지(학교면 죽정리 897)에 조성된 지원센터는 총 면적 1만5385㎡에 기숙사 1동(2층 12실), 단독형 주택 9동 등 입교자 생활시설과 영농교육관 1동, 연동형 시설하우스 3동, 개별텃밭(482㎡) 등 다양한 영농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상익 군수는 "도시민의 귀농산어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귀농산어촌 체류형 지원센터를 통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