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보성군, 인구 증가 잠재력 지수 전국 '2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보성군, 인구 증가 잠재력 지수 전국 '2위'

셋째아이이상 출생 비중 가장 높아

게재 2021-01-04 14:51:22
보성군이 '2020 인구증가 지역발전지수'에서 전국 2위를 차지했다. 보성군 제공
보성군이 '2020 인구증가 지역발전지수'에서 전국 2위를 차지했다. 보성군 제공

보성군은 지난달 23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2020 인구증가 지역발전지수'에서 전국 2위를 차지했다고 4일 밝혔다.

2020년 지역발전지수 평가는 인구 증가 잠재력을 알 수 있는 지역 재생산 지수다. 지수 값이 1 이상이면 지역에서 인구가 재생산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보성군 지수 값은 2.59로 전국 2위를 기록했다. 지난 8월 통계청이 발표한 '2019 출생 통계'에서 보성군은 전국 셋째아이상 출생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보성군은 저출산 고령화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셋째아 이상 출산 장려금(600만원~900여만 원 이상) 지원, △공공 산후조리원 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지원,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제도, △다자녀가정 가족사진 만들어주기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쳐 왔다.

청년의 자립과 정착을 돕기 위해 '보성 다(茶, 多) 문화촌 조성 사업'을 추진해 △전문 티 블렌더 육성, 취·창업 컨설팅 등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청년 창업 shop 프로젝트로 청년 창업 초기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청년·인구 뉴딜을 추진해 청년세대가 도시로 나가지 않고 지역에 머물며 가정을 꾸릴 수 있도록 신규 사업을 진행한다. △청년 부부 결혼 축하금(200 만원), △다둥이 가정 육아용품 지원금(50만원) 사업을 추진하고, △신혼부부·다자녀가정 보금자리 지원, △취업자 주거비 지원, △청년 희망 디딤돌 통장 등도 운영한다.

보성군 관계자는 "임신·출산·양육, 교육, 주거 등 생애 전반을 살피며, 보성에 살면 행복이 보장되는 인구정책을 펼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인구감소 문제 해결의 성공적인 롤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