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시도 상생모델 'R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시도 상생모델 'RE'

게재 2020-11-05 16:40:49

 

이기수
이기수

광주시와 전남도가 최근 행정 통합 논의를 위한 절차에 합의함으로써 새로운 광주·전남 시대를 열기 위한 의미 있는 첫걸음을 뗐다. 광주와 전남은 1986년 11월 광주시가 직할시로서 전남도에서 분리된 이후 두 차례나 통합을 시도했지만 충분한 의견 수렴 없이 하향식으로 추진되는 바람에 끝내 무산된 선례가 있어 통합이 성사되기 위해서는 지역민 공감대 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자 시·도의 상생모델로 신재생에너지 협력 방안만큼 경쟁력이 높은 분야도 없다고 생각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달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전략회의에서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을 위한 광주형 AI-그린뉴딜'의 3대 전략과 8대 핵심 과제를 발표했다. '2045 탄소 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목표'는 2030년까지 광주산단 기업이 필요한 전력 100%를 사용하는 '기업 RE(Renewable Energy) 100', 2035년까지 광주시 전체가 신재생에너지만을 사용하는 '광주 RE100', 이를 통해 '2045년까지 온실가스 순 배출량이 0 이 되는 탄소중립도시를 달성하겠다는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에너지 전환 로드맵이다. 단 '어떻게'가 과제다. 이런 광주시의 야심찬 계획은 전남도의 협력 없이는 선언으로 그칠 수밖에 없다. 광주시는 204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사용률 100%가 목표인데 지역에서 55%를 충당하고 나머지 45%는 인근 전남도에서 풍력발전 등을 통해 조달받을 계획이어서다. 전남도는 신안 8.2Gw 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그린뉴딜 최대 역점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환경 분야에서 전국적으로 이슈를 선점한 광주시의 계획은 정부를 감동시키고 국가 정책을 견인하는 역할을 했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최근 광주시에 서한을 보내 "2045 탄소중립 달성 목표는 다른 지방 정부에 탄소중립에 대한 이정표를 제시한다" 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선언한 데 이어 이달 3일 국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방위적 노력과 함께 이를 계기로 우리 사회 전 영역의 혁신을 추동하면서 저탄소 사회로의 이행에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후 위기 대응은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과제이자 인류의 생존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도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다. 여기에다 하나를 더 보탠다면 광주·전남 상생을 위한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신재생에너지 분야만큼 한국판 뉴딜이라는 정부 정책에 부합하고 시도가 함께 실현시킬 수 있는 초광역권 협력 사업은 많지 않을 것이다. 이런 상생 노력을 성공시킴으로써 시·도 지자체와 지역민 모두가 신뢰를 쌓게 되고 광주 공항 및 제2차 공공기관 이전과 같은 민감하고 난제인 현안도 해결의 돌파구가 마련될 것이다. 이기수 논설 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