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5·18기념재단, '5‧18 열흘간의 항쟁' 개정·영문판 출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5·18기념재단, '5‧18 열흘간의 항쟁' 개정·영문판 출간

기존 '사건' 위주에서 '의의' 중심으로 변경

게재 2020-09-21 17:19:57
5·18기념재단 제공
5·18기념재단 제공

5·18기념재단은 '5·18 열흘간의 항쟁' 국문 개정판과 영문판을 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5·18 열흘간의 항쟁 소책자는 중‧고등학교에서 진행되는 5·18 계기 수업과 교사연수, 국립5·18민주묘지를 비롯한 유관기관 등에 배부돼 5·18을 알리는 기초자료로 활용됐다.

2017년 초판 발행 이후 3년 만에 출간한 이번 개정판은 기존 책자의 내용 중 오류를 바로잡고, 현재 진상규명 과정에서 새롭게 밝혀진 내용을 반영해 정확도를 향상했다.

기존의 책자가 '사건' 위주라면 개정판은 그 사건이 갖는 '의의'를 중심으로 기술하고자 했다. 1980년 5월 당시의 현장 기록을 세세하게 기술하기보다는 그 사실이 갖는 역사적, 사회적 의의를 중심으로 재구성했다.

영문 번역본인 'The May 18 Democratic Uprising'도 출간됐다. 영문판은 국내·외 외국인들이 5·18민주화운동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외국인의 시각에서 편집됐다.

아울러 '시간대별로 보는 10일간의 5·18민주화운동'과 '5·18 전후사(1979~2019)'를 연도별, 월별, 일별로 정리해 부록으로 수록했다. 5·18 당시와 진상규명 과정을 일목요연하게 살펴볼 수 있도록 재구성했다.

'5‧18 열흘간의 항쟁' 개정판과 영문판은 비매품으로 재단에서 무료로 배포한다.

'5·18 열흘간의 항쟁' 영문판 표지. 5·18기념재단 제공
'5·18 열흘간의 항쟁' 영문판 표지. 5·18기념재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