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文대통령 "합의 환영…최일선 의사분들께 고마운 마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文대통령 "합의 환영…최일선 의사분들께 고마운 마음"

"진료현장 복귀, 국민 불안 크게 덜게 돼"
"정부·의료계, 코로나 극복에 힘모아 나가길"
"현재 진통 더 나은 미래의 밑거름 됐으면"

게재 2020-09-04 16:49:53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정부·여당과 대한의사협회가 체결한 조건부 진료 복귀 합의와 관련해 "집단휴진이 장기화 되며 국민들께서 걱정이 크셨을텐데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환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참모진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합의에 따라 의사들이 진료현장에 복귀하게 됨으로써 의료공백 없이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수 있게 됐고, 국민의 불안을 크게 덜 수 있게 됐다"며 "이제는 정부와 의료계가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을 극복하는 데 힘을 모아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의사들의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에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며 K-방역이 성공할 수 있었다"면서 "최일선에서 의료 현장을 지키는 의사분들께 고마운 마음을 거듭 전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방역의 중대고비를 맞아 현 시점에서도 큰 역할을 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면서 "정부도 총력 대응체제로 코로나19 극복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 되면 (이날) 합의에 따라 의·정협의체가 성과있게 운영되기를 바란다"면서 "우리 보건·의료체계를 한 단계 발전시키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비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이 있다. 현재의 진통이 더 나은 미래로 가는 밑거름이 됐으면 한다"며 "국민 건강 증진이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이루는 계기로 승화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어어 "정부는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며 의료격차 해소 등 의료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과 의협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정책협약 체결식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안정화 시점까지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논의를 중단하고, 의료계 집단휴진을 종료하는 내용이 담긴 합의문에 최종 서명했다.

보건복지부와 의협 역시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합의문 서명식을 열고 의대 정원 증원, 공공의대 신설,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비대면 진료 등 4대 정책에 관해 별도의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기로 한 내용의 합의문에서 최종 서명했다.

의료계가 정부의 공공의료 확충 정책의 철회를 요구하며 집단휴진에 들어간 지 28일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