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 총리 "정부·여당과 의협 극적 타협…전공의들 복귀 기대"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정 총리 "정부·여당과 의협 극적 타협…전공의들 복귀 기대"

"거리두기 연장 논의…지금 고삐를 바짝 조여야"
"서민경제 어려움 죄송…국민 이해·인내 부탁"

게재 2020-09-04 11:13:32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겸 제9호 태풍 '마이삭' 점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겸 제9호 태풍 '마이삭' 점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4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9월 6일자로 종료되는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과 방역수칙 조정방안을 논의한다"며 국민들의 협조를 구했다.

이날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수도권은 지난달 30일부터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이른바 2.5단계를 시행하고 있다. 이달 6일 자정까지가 당초 정한 종료 시한으로,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관련 조치의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정 총리는 "서민경제의 어려움과 일상생활의 불편을 생각하면 대단히 죄송스러운 마음"이라면서도 "지금 고삐를 바짝 조여 확실한 감소세로 접어들어야만 더 큰 고통을 피할 수 있다.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인내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또 "정부·여당과 의사협회가 오랜 협의 끝에 극적으로 타협점을 찾았다"며 "오늘 중에는 합의문에 서명하고 2주 넘게 의료현장을 떠났던 전공의들도 곧 복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많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고통받는 환자들 곁으로 돌아가면 병원도 안정을 되찾을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정부도 이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국민 여러분께 불편과 걱정을 끼쳐 드린 데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정부는 다시 의료계와 힘을 합쳐 당면한 코로나19 위기를 조속히 극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 총리는 "젊은층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경계심이 느슨해진 것 같아 매우 우려된다"며 "젊은이들고 항상 경각심을 가지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생활화해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피해에 대한 신속한 복구를 주문하는 한편, 제10호 태풍 '하이선'에 대한 철저한 대비태세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