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 총리 "재정이 버팀목 되는 준전시 상황…국회 협력을 당부"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정 총리 "재정이 버팀목 되는 준전시 상황…국회 협력을 당부"

"코로나, 방역만이 최우선…모든 역량을 투입할 것"
"코로나·재해 대응 공직자 고마움…다시 심기일전"

게재 2020-09-01 10:36:16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뉴시스

1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금은 재정이 국가경제와 민생의 버팀목이 되어 주어야 하는 준전시 상황"이라며 "위기 대응을 위한 정책이 중단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국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주문했다.

이날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오늘 국무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을 심의하고 모레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555조 8000억원 규모의 예산안은 지금의 위기를 조속히 극복하고, 선도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담고 있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맞서 일자리와 기업을 지키고, 소비와 투자를 촉진해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이뤄내겠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한국판 뉴딜을 본격 추진하고, 주력산업과 함께 미래산업을 집중 육성해 성장동력을 확충해 나갈 것"이라며 "고용과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해나가고, 감염병과 재해로부터 국민들을 보호하는 데에도 재정을 적극 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 부처를 향해서 "오늘부터 100일간 제21대 국회의 첫 정기국회가 열린다"며 "주요 정책과 현안에 대해서는 국회와 국민들께 쉽고 명확하게 설명해드릴 수 있도록 충실히 준비하고 특히 여야 의원님들과 수시로 긴밀히 소통하면서, 이해와 협조를 얻는데 배전의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했다.

또 정 총리는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지금은 방역이 최우선이다. 방역 전선이 무너지면 경제도, 국민의 일상도 무너진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물러설 수 없다는 각오로 당분간 방역에 모든 역량을 투입하겠다.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함께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내일부터 전국이 태풍 제9호 '마이삭'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며 "철저한 대비를 통해 인명피해를 막고, 재산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코로나19와 연이은 재난재해에 대응하고 있는 일선 공직자들의 노고와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다시 한번 심기일전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