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부, '4대강 사업' 민관 합동조사단 구성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정부, '4대강 사업' 민관 합동조사단 구성

‘효용성 논란’ 조사·평가

게재 2020-08-12 17:21:19

정부가 정치권에서 불거진 '4대강 사업' 효용성 논란에 대해 조사·평가하기로 했다.

12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환경부와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민간이 참여하는 합동조사단을 구성하는 작업에 돌입했다.

환경부는 4대강 보의 홍수 조절 능력과 경제성 등 물관리 분야를, 국토부는 제방·준설 등 하천 시설관리와 홍수 피해 예방 효과를 각각 살펴보게 된다.

정부 관계자는 "4대강 보의 홍수 조절 기능 논란이 제기돼 조사·평가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던 만큼 전문가와 함께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이론 중심의 감사원 조사와 달리 이번 홍수가 실제 어떤 영향을 줬는지 짚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2년 전 감사원은 보의 홍수 피해 예방 효과가 거의 없다고 결론내린 바 있다.

현재 정치권에서는 집중호우로 낙동강과 섬진강 제방이 붕괴한 것을 두고 4대강 보의 홍수 조절 기능에 대한 공방이 연일 벌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