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원 수리' vs '일부 유임'…文대통령, 오늘 결단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전원 수리' vs '일부 유임'…文대통령, 오늘 결단

노영민 비서실장 등 靑 참모진 일괄 사의
“수석·보좌관회의서 입장 밝힐 것” 전망

게재 2020-08-09 16:23:11

"오래 끌 사안은 아닌 것 같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의 사표 수리 여부를 두고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같이 답변했다. 이르면 1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사표 수리 여부를 밝힐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노 실장과 수석비서관급에서 김조원 민정·김외숙 인사·김거성 시민사회·강기정 정무·윤도한 국민소통수석 5명은 지난 7일 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하고 언론에 공개적으로 알렸다.

이제 대통령의 결정만 남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주말 동안 특별한 외부 일정 없이 사표 수리 여부를 고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있던 집단 사표이고 여러 가지 고민이 뒤따르지 않겠느냐. 이제는 순전히 대통령의 결단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일단 집단 사표 수리 여부는 신속하게 결정해 발표하겠다는 방침이다. 정권의 아킬레스건과도 같은 '부동산' 이슈가 청와대 참모진들로부터 논란으로 불이 붙기 시작했고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만큼 사태를 신속히 매듭지어 상황 수습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다만 사표 수리의 폭을 두고는 의견이 분분하다. 일단 문 대통령이 사표를 일괄 수리하거나 선별해 수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대체로 '경질성 인사'를 하지 않는 문 대통령의 특성상 사표를 일괄 반려할 수 있다는 말도 나오나, 다주택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라 상황의 특수성을 감안한다면 대통령의 성정만을 판단의 잣대로 볼 수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지지율이 떨어진다고 해서 그에 대한 책임으로 참모를 내보내는 것 자체가 대통령 스타일의 인사가 아니라며 냉정하게 바라보시고 과실을 따지신 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때문에 일괄 내지는 선별·순차 처리 방침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게다가 부동산 문제와 관계없이 이미 지난해 말부터 비서실장을 포함해 일부 참모 교체 작업을 준비해오던 상황을 감안한다면 수리하는 데 국정 공백이 그리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소통수석의 경우 후임자 물색에 착수했던 상황이고 민정·인사·시민사회수석 자리의 경우 이제 막 후임자 검증에 착수해야 하는 만큼 시간을 두고 교체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권 관계자는 "노 실장의 경우 비서실장으로 일한지 꽤 오랜 시간이 흘렀고 교체할 시기도 됐다"며 "정무적 판단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월 임명된 노 실장은 19개월째 청와대에서 근무 중이다.

김외숙 수석이나 김거성 수석 등을 포함해 일부 참모 유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어 문 대통령의 장고가 주 후반으로까지 길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아울러 결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청와대 내부 조직개편도 빨라지면서 문재인 정부 3기 출범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는 당초 내년 1월쯤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통해 3기를 출범시킬 계획이었다.

또 청와대 인적쇄신과 맞물려 정기국회 전인 이달 말 개각 가능성도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