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文대통령 "국민 안전이 제일 중요, 인명 피해 없도록 총력"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文대통령 "국민 안전이 제일 중요, 인명 피해 없도록 총력"

여름 휴가 취소 이후 청와대 복귀…폭우 피해 당부 메시지 전달
"국민들도 협조해주기를 당부…외출·야외 활동에 특별히 주의"

게재 2020-08-03 17:13:4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3일 문재인 대통령은 중부 지방에 쏟아진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에 대해 보고 받고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우선을 두고 안전 관리에 만전 기해줄 것"이라며 "계속된 비로 지반이 많이 약화된 만큼 이중삼중으로 점검하고 관리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윤재관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날부터 닷새간 여름 휴가를 계획했던 문 대통령은 집중 호우 상황을 직접 챙기기 위해 휴가를 취소했다. 지난달 31일 경남 양산 사저로 내려가 휴식을 취하다가 복귀했다. 평소보다 늦은 오전 11시께 현안점검 회의를 직접 주재한 자리에서 위와 같은 당부 사항을 참모진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국민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 인명 피해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 총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며 "저지대 상습침수지역, 산사태나 붕괴 우려 지역 등은 사전에 철저히 통제하고 주민들도 대피시켜 안타까운 희생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행안부, 소방 구조 대원과 경찰, 현장 지자체 공무원들은 인명 구조와 응급 복구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며 "구조 과정에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고 구조하다가 희생되는 일이 더는 없도록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또 "국민께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알리는 노력에도 힘써주길 바란다"며 "정부와 지자체 방송사는 기상 상황은 물론 위험 지역의 정보와 주민 행동 지침을 국민들에게 빠르고 상세하게 제공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들도 협조해주기를 당부드린다"며 "재난 안내 방송에 귀를 기울이면서 외출이나 야외 활동에도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주말 이뤄진 문 대통령의 양산 사저 방문 여부, 부산 지역 더불어민주당 의원 만남 여부에 관해 "대통령 일정은 보안 사안으로 이에 대한 확인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향후 수해 피해 지역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아직 결정된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27일부터 28일까지 주말을 활용해 부인 김정숙 여사 및 가족들과 함께 제주도를 방문했다가 복귀한 바 있다. 당시 청와대는 28일 문 대통령의 여름 휴가 취소 사실만 공개했다가, 이튿날인 29일 제주 서귀포의 '명물식당' 방문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되자 여름 휴가의 일환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