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D선상의 아리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D선상의 아리아

게재 2020-07-28 17:23:47

KBS 1TV의 정전협정 67주년 특집 'D선상의 아리아'(27일 오후 7시 40분 방영)를 관심있게 봤다. 한국 전쟁고아 어머니를 둔 세계적인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의 눈을 통해 전쟁고아들의 삶과 분단 한국의 현실을 조명한 다큐멘터리다. 한국 이름 이복순. 그녀는 전쟁고아로 5살 때 미국에 입양돼 1978년 워싱턴주 세큄에서 용재 오닐을 낳는다. 당시에 미혼모였다. 어릴 때 앓았던 열병 때문에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았다. 이 때문에 용재 오닐을 사실상 키운 건 아일랜드계 양조부모였다. 가난한 시골 농부였던 할머니는 용재 오닐의 재능을 발견하고 왕복 10시간이 넘는 길을 손자 레슨을 위해 차로 데려다 줬다. 용재 오닐은 동양인인데다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주위의 비아냥을 들으면서도 음악에 대한 꿈을 버리지 않고 오늘날 세계 최고의 비올리스트로 성장했다.

용재 오닐이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전쟁고아 시설인 광주 양림동의 충현원을 찾아 둘러보는 장면도 눈길을 끌었다. 충현영아원은 순천여중 음악교사였던 성악가 남편을 여순사건으로 잃고 27세에 홀로 된 박순이 선생이 미국 선교사들의 후원을 받아 1950년 설립해 젖먹이 전쟁고아들을 거둔 곳이다. 박순이 초대 원장은 1995년 세상을 떠났다. 용재 오닐은 아직도 옛 모습 그대로 보존된 시설을 둘러보고 당시 전쟁고아로 80대에 이른 한국인들과도 만나 소통한다. 그는 충현원에서 비올라로 한국 동요 '섬집 아이'를 잔잔하게 연주했다. 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곡이다.

설립자 박순이 선생의 며느리로 현재 충현원을 운영하는 유혜량 원장은 전쟁고아에 대한 애착이 남다르다. 한국전쟁 당시 1000여 명의 전쟁고아를 구한 '한국 전쟁고아의 아버지' 러셀 블레이즈델 대령의 동상을 충현원 뜰에 세우기도 했다. 충현원은 한국 전쟁고아 관련 사진과 자료 8387점을 보유하고 있다. 유 원장은 광주에 '한국 전쟁고아 역사 박물관'과 '해외 입양 한인 문화체험센터'를 건립하는 것이 꿈이다. 광주에 '한국 전쟁고아 역사 박물관'이 들어선다면 또 하나의 명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국가보훈처가 관심을 갖고 있다니 광주시가 호응하면 결실을 맺을 수 있다. 정전협정 67주년 특집 다큐 'D선상의 아리아'는 우리가 전쟁고아 문제를 다시 생각하고 이들을 위로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것을 일깨워준 감동적인 프로그램이었다.

박상수 주필 ss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