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행정구역 통합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행정구역 통합

게재 2020-07-16 16:35:09
이기수 사진
이기수 사진

한반도 서남단인 신안에서 통합의 바람이 솔솔 불어오고 있다.이달 10일 목포해양대학교에서 목포와 신안 민간단체 공동 주최로 '목포시·신안군 통합 무엇이 좋은가'라는 주제로 토론회가 개최됐다. 이는 목포시와 신안군 양 지자체장의 공감대 형성에서 출발해 구체화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신안군·목포시 통합 논의는 지난해 말 박우량 군수가 한 시민강좌에서 전격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지난 4월 총선에 나선 출마자들도 공약하고, 두 지자체장이 선도적으로 나서기로 하면서 가시화되고 있다.

목포시는 면적(50㎢)이 좁아 기업 유치를 위한 산업단지 조성, 택지 개발 등이 어려워 인근 지자체와 도시 확장을 꾀해 왔다. 목포시는 1994년부터 신안군·무안군 등 3개 지자체를 하나로 묶는 '무안반도' 통합 운동을 주도했으나 주민의견 조사에서 무안과 신안군 2개 지자체 주민 과반수가 반대해 실패했다. 그러나 그동안 줄곧 반대 입장을 견지해온 신안군이 목포시에 통합을 제안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오랜동안 목포 생활권에 속했던 신안군은 통합을 통해 서남권 전체의 낙후를 벗을 수 있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1000개의 섬 으로 이뤄진 신안군(655㎢)의 섬을 활용해 관광산업을 키우고 신 정부 '그린 뉴딜' 정책에 맞춰 재생에너지 산업을 성장 동력으로 일으킬 수 있다는 복안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안군이 이처럼 행정 구역 통합에 적극 나선 이유중 하나로 지방 소멸 고위험 지역인 것도 작용한 듯 보인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올 5월 발표한 '한국의 지방소멸 위험지수'에 따르면 신안군은 0.16으로 228개 기초지자체(세종·제주 특별자치시도 포함) 중 열 번째로 높다. 지방 소멸 고위험군 지자체 중 상위에 포함된 것이다.

현재 양 지자체장이 적극 나선 가운데 지역민의 합의가 이뤄져 전남지역 세번째 행정구역 통합지역이 될지 주목된다. 1995년 순천시·승주군이 통합돼 순천시가 됐고 1998년 여수시·여천시·여천군 등 이른바 '3려 통합'으로 새로운 여수시로 거듭난 바 있다. 통합된 순천시는 201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여수시는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를 개최하면서 전남 동부권 지자체들이 통합을 통해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이제 전남 서남권 지자체가 변화를 통해 역량을 키울 때가 아닌가 싶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유행을 통해 여러 지방정부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높여왔고 지방자치의 가능성을 확장해왔다. 지방 자치권 확대는 중앙정부에 의해 성취해낼 수 없음을 지방자치제 부활 30년이 지난 지금 통감하고 있지 않은가. 지자체의 자발적인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 이기수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