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서 43일 만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광주서 43일 만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지역사회까지 확산 우려 적어…지역 확진자 누적 32명
이들 전남대·조선대병원으로 옮겨 격리 치료 실시 예정

게재 2020-05-29 19:16: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공항 출입국자 수가 95% 이상 감소하고 있는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 앞에 해외입국자를 위한 특별수송 버스 정류장이 마련돼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공항 출입국자 수가 95% 이상 감소하고 있는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 앞에 해외입국자를 위한 특별수송 버스 정류장이 마련돼 있다.

광주시민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 31·32번째 환자로 분류됐다. 30번째 환자 발생 이후 43일 만의 신규 확진자다.

29일 광주시 보건당국은 해외를 다녀온 20대 남·녀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에서 31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 A씨는 영국에서 체류하다, 지난 28일 오후 2시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후 공항버스로 KTX광명역까지 이동, KTX 해외입국자 전용 열차 차량를 타고 같은날 오후 6시39분께 광주송정역에 도착했다.

도착 직후 해외입국자 관리 방역 지침에 따라, 보건당국이 마련한 전용버스를 타고 소방학교 생활관 내 격리시설에 입소했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께 검체를 채취, 오후 4시20분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광주 32번 환자인 20대 남성 B씨는 러시아에서 입국했다. B씨는 전날 오후 5시5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 입국자 특별수송 절차를 밟아 KTX를 타고 곧장 광주로 이동했다.

B씨는 이날 오전 0시16분께 광주에 도착한 즉시 전용버스를 타고 소방학교 생활관에 격리됐다. 보건당국은 곧바로 검사를 의뢰해 B씨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확인했다.

시 보건당국은 A·B씨를 각각 전남대·조선대병원 국가 지정 입원 병상으로 옮겨 격리 치료를 할 방침이다.

또 이들이 머문 소방학교 생활관에 대해 긴급 방역 조치를 벌였다.

시 보건당국은 신규 확진자 2명 모두 입국 직후 곧바로 격리 조치돼 접촉자는 없으며, 무증상자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최근 국내 n차 전파 등 감염 재확산의 진원지로 꼽히는 클럽·학원·노래방·물류센터 등을 방문한 이력도 없다. 따라서 지역감염 확산 우려도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확진자가 2명 추가되면서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었다.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30명은 모두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