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나주신청' 복원 개관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나주신청' 복원 개관

전라도 소리문화 전승 기대감 높아

게재 2020-05-26 13:28:49

조선시대 후기 설립돼 전라남도 전통예술의 산실(産室)이면서 예인들의 활동 구심점이 됐던 '나주신청'이 21세기 지역 전통문화 계승·창조를 위한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다.

나주시는 25일 전라도소리정원 나주신청문화관 개관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청(神聽)은 무가(巫歌)의 남자들이 친목으로 상부상조하며 후학을 교육하기 위해 조직한 단체로 예능을 연마하고 전수하는 공간으로 활용됐다.

나주를 중심으로 화순, 장흥, 해남, 진도, 여수 등 전라도 지역 군·현 단위의 큰 고을에 존재했으며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는 삼현육각, 판소리, 산조 등 남도지역 전통예술은 대부분 신청 사람들에 의해 개발되고 전승돼왔다.

나주신청 조직 시기는 1800년(정조24년)에 만들어진 나주신청의 문서(선생안)로 보아 19세기 이전으로 짐작되며 여타 남도지역 신청들처럼 일제강점기에 해산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나주신청은 특히 조선후기 8명창 정창업을 위시해 어전광대 정재근, 근대 5명창 김창환 등 판소리 융성 시대 주역들을 배출하며 서편제 판소리의 꽃을 피워냈다.

이 같은 나주 예인의 역사는 근대 이후까지 이어졌다. 한국 최초 판소리 중요무형문화재 정광수와 가야금산조의 안기옥, 정남희, 소고춤의 안채봉, 교방 굿거리춤의 김계화 등 수많은 명인·명창들이 바로 나주 지역에서 배출됐다.

이번 나주신청문화관 건립은 전라도 정도 천년을 기념해 전라남도와 함께 추진하는 전라도 천년정원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나주시는 남도 예술을 꽃피웠던 신청 예인들의 발자취를 되새기고 전통문화 계승·창조 공간으로 나주신청문화관을 원도심 소재 전통 고택을 옮겨 짓는 형태로 재복원했다.

정식명칭은 '전라도소리공원 나주신청문화관'으로 나주시 교동 72-6 소재 부지452㎡(연면적82㎡)에 한옥 2동(전시·공연장 1동·정자 1동)이 들어섰다.

나주시는 문화관을 판소리, 창극, 신조 등 전라도 소리문화 전승 및 다양한 공연예술체험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난 25일 나주시 교동에서 열린 '전라도소리공원 나주신청문화관' 개관식에서 출연자들이 축하 공연을 펼치고 있다. 나주시 제공
지난 25일 나주시 교동에서 열린 '전라도소리공원 나주신청문화관' 개관식에서 출연자들이 축하 공연을 펼치고 있다. 나주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