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마늘·양파값 '뚝'…재배면적 2년 연속 감소세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마늘·양파값 '뚝'…재배면적 2년 연속 감소세

게재 2020-04-20 16:15:38

마늘과 양파의 작황 호황이 이어지면서 가격 하락에 따른 재배면적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지역의 마늘 생산량은 전국에서 두번째, 양파는 가장 많은 양을 생산하고 있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20년 마늘·양파 재배면적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전남지역 마늘 재배면적은 5326㏊였으며 양파는 전남5743㏊였다.

시도별 마늘재배 면적은 경남(6266㏊), 전남(5326㏊), 경북(5117㏊), 충남(2810㏊), 제주(2122㏊) 순으로 나타났다. 양파는 전남(5743㏊), 경남(2825㏊), 경북(2365㏊), 전북(1142㏊), 제주(955㏊) 순으로 재배면적이 컸다.

마늘의 경우 전국 재배면적은 2만5376㏊로 작년(2만7689㏊)보다 8.4% 감소했으며 양파 재배면적은 1만4673㏊로 전년(2만1777㏊)보다 32.6%나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재배면적 감소에도 마늘과 양파의 생산량이 늘면서 가격이 하락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수급조절과 가격조정을 위해 재배면적을 조절하고 있지만 지난해 재배면적 축소에도 작황이 좋아 2년 연속 재배면적이 줄었다.

마늘과 양파 가격은 하락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마늘 생산량은 2017년 30만4000톤에서 지난해 38만7000톤으로 늘었다. 가격은 2017년 1㎏당 6087원에서 지난해 4255원까지 떨어졌다. 올해는 3240원으로 3년 전의 절반 수준이다.

양파 생산량도 2017년 114만4000톤에서 지난해 159만4000톤으로 증가했지만 가격은 2017년 1㎏당 1234원에서 지난해 604원까지 폭락했다. 올해는 재배면적이 전년도의 3분의 1 가까이 줄면서 1㎏당 1000원대(1081원)를 회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