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남도, 선별진료소에 '의사소통판' 지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전남도, 선별진료소에 '의사소통판' 지원

장애인·노인·외국인 대상

게재 2020-04-08 17:36:29
전남도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대비, 장애인(청각, 발달, 뇌병변)과 치매노인, 외국인 등 의사소통 소외계층을 위해 의사소통판을 무안군 선별진료소에 배포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대비, 장애인(청각, 발달, 뇌병변)과 치매노인, 외국인 등 의사소통 소외계층을 위해 의사소통판을 무안군 선별진료소에 배포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대비, 장애인(청각, 발달, 뇌병변)과 치매노인, 외국인 등 의사소통 소외계층을 위해 전남도보조기기센터를 통해 선별진료소에 의사소통판을 배포했다.

전남도보조기기센터는 순천제일대학교가 지난 2019년부터 전남도로부터 위탁받아 운영중인 기관이다.

전남지역 장애인 및 노인 등 보조기기를 필요로 한 사회적 약자를 위해 개별 맞춤형 보조기기서비스를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도는 이같은 보조기기센터를 통해 도내 63개 선별진료소에 의사소통판을 무상으로 지원, 의사소통이 어려운 장애인, 노인 등이 선별진료소를 찾았을 때 사회적 차별과 불편함이 없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안병옥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장애인, 노인을 비롯한 모든 도민이 코로나19 검사 단계부터 사회적 차별 없이 의료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