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탤런트 임현식씨 "화순전대병원 초심·열정 발휘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탤런트 임현식씨 "화순전대병원 초심·열정 발휘를"

초대 홍보대사…직원 대상 ‘인문학 강연’

게재 2019-12-11 16:39:11
탤런트 임현식씨가 '인생은 연극이다'는 주제로 화순전남대병원 직원들에게 강연하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 제공
탤런트 임현식씨가 '인생은 연극이다'는 주제로 화순전남대병원 직원들에게 강연하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 제공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초대 홍보대사인 탤런트 임현식(72)씨가 최근 병원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인문학 강연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 병원의 발전상이 만족스럽다며, 안주하지 말고 초심으로 더욱 열정을 발휘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병원내 대강당에서 열린 이날 강연에서 임씨는 '인생은 연극이다'라는 주제로 광주살레시오고 재학시절의 연극반 활동, 연기자로서의 인생역정과 추억, 촬영 에피소드, 딸·손자들과의 전원생활, 살아오면서 얻은 교훈과 미래의 희망 등을 담담히 들려줬다.

임씨의 구수한 입담과 해학에 강연장엔 줄곧 웃음이 넘쳤다. 인기드라마 '허준' '대장금' '한지붕 세가족' 등 촬영 당시의 일화와, 함께 출연했던 이들과의 추억담이 재미를 더했다. 특히 후배 탤런트인 박원숙·김수미씨 등과의 우의 깊은 인연에 관해 들려줘 큰 공감을 받았다.

고인이 된 부모와 아내에 대한 그리움과 추억담으로 강연장을 잠시 숙연케 하기도 했다. 6·25때 돌아가신 기자였던 아버지, 임씨가 탤런트로 성공하기까지 헌신적인 뒷바라지를 해준 어머니, 15년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아내 등에 관한 회상은, 관객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지난 1969년 MBC 1기 탤런트로 출발, 올해 '연기 인생 50년'을 맞은 임씨는 "데뷔 당시의 초심과 열정으로 연기에 임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불우한 이웃과 힘겨운 서민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삶을 살고 싶다"는 소망을 밝혀 박수갈채를 받았다.

지난 2007년 화순전남대병원 초대 홍보대사를 역임했던 임씨는 '기부 천사'로도 알려져 있다. 지난 2004년 아내가 별세하기 전까지 치료를 받아온 국립암센터에 1억원을 기부했고, 화순전남대병원의 암환자들을 돕기 위해 지난 2007년과 2015년에 각각 1천만원을 기부했다. 건강보험공단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피우던 담배를 끊고 금연 캠페인에 앞장서기도 했다. 최근엔 독거노인 등을 돕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