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시,'광주형 공동체 발전방안'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광주시,'광주형 공동체 발전방안'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19일, 자치분권시대 대비한 풀뿌리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 모색

게재 2018-12-18 17:48:54

광주시는 19일 공동체 와해 원인 진단 및 분석을 통해 광주공동체 회복 중장기 비전 마련을 위한 '광주형 공동체 발전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한다.

보고회는 이날 오후 4시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리며 마을공동체 관련 전문가, 연구모임 위원, 자치구 주민자치협의회 회장, 마을공동체 중간지원조직, 시․구 마을담당 부서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그동안 1999년 마을만들기사업을 시작으로 내집앞마을만들기, 살기좋은 광주만들기 네트워크 구축, 광주시 마을공동체 활성화 종합계획 수립 등 다양한 마을공동체 정책을 추진해 왔다.

정부도 지난 9월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주민자치의 실질적 확대를 위한 지방자치법 개정을 추진하는 등 자치분권시대를 대비한 주민자치의 풀뿌리라 할 수 있는 공동체 활동의 중요성이 날로 확산되고 있다.

이번 보고회는 그간 광주형 공동체 정책현황을 진단하고, 광주마을공동체 활성화 추진전략을 토대로 △대표성 있고 권한있는 주민자치회 확대 등 제도적 기반 구축 △공동체 활동을 촉진할 전문인력 양성 △다양한 분야 간 협업지원체계 실질화 △마을공동체를 기반으로 한 혁신모델사업 발굴 등 추진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관계 전문가와 함께 공동체 생태계를 기반으로 하는 광주정신 구현과 지역사회와 연계한 회복력 구축, 사회적 경제가 동반된 지속가능한 공동체 회복 추진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오채중 시 자치행정국장은 "공동체의 광주정신 구현과 지속가능한 공동체 회복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이다"며 "주민 누구나 참여해 모두가 주인되는 풀뿌리 민주주의로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공동체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