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차이 좁히려 했지만 너무 어려운 경기"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스포츠일반
손흥민 "차이 좁히려 했지만 너무 어려운 경기"
  • 입력 : 2022. 12.06(화) 07:38
  • 뉴시스
손흥민의 여정은 여기까지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를 내 죄송하다고 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며 1-4로 완패했다.
손흥민은 전후반을 다 뛰며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골을 넣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고생했고 응원해준 국민 분들께 죄송스럽다. 차이를 좁히려 많이 노력했는데 너무 어려운 경기를 했다"며 "선수들이 자랑스럽게 싸워 줬고 헌신하고 노력한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또 "응원해주신 것에 기대에 못 미쳐 죄송스럽다는 말씀밖에 드릴 게 없다"며 "선수들과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서 이 경기를 준비했고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 했기 때문에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이강인과 백승호 등 후배들에 관해서는 "이 선수들이 꾸준히 해줘야 한다. 책임감을 갖고 해야 한다"며 "강인이도 마찬가지고 승호도 데뷔골을 넣었다. 월드컵에서 자기 이름과 실력을 펼칠 수 있어 자랑스럽고 이게 끝이 아니라 앞으로도 잘 하는 선수가 돼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수술을 받은 얼굴에 관해서는 "아픈 것은 괜찮다"며 "선수들이 고생한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newsi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