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박하선의 사진풍경 77> 빨치산 최순희를 아는가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주말&

박하선의 사진풍경 77> 빨치산 최순희를 아는가

게재 2022-11-24 13:38:56

겨울이 다가오는 길목에서 지리산이 부른다.

아직 눈은 내리지 않았지만

낙엽들은 수북이 쌓여있고,

계곡에 흐르는 물소리가 누군가의 흐느낌으로 들려오는가.

그 흐느낌에 불려가니

빗점골 너덜겅 곁의 한 그루 소나무 아래서

'지리산 곡(哭)'을 노래하는 이가 있다.

음악을 전공하고 민족을 사랑했던 '최순희'

함께 했던 빨치산 동지들을 평생 그리워 하다가

얼마 전 91세의 나이로 영욕의 생을 마감하고

이 소나무 아래 묻혀서야 그리운 이들의 품에 안겼다.

며칠 전이 그분의 기일이었다.

남부군 문화지도원이었던 그녀는

대성골 대공세 때 포로가 되어 치욕 끝에 살아남았지만

유명을 달리한 동지들을 잊지 못해

40년 이상을 매년 지리산에서 위령제를 지내며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직접 작사 작곡한 지리산 곡(哭)을 불렀다.

한국 현대사에 굴곡진 아픈 상처

그 중의 하나가 빨치산 이야기다.

정부에 반한 행동으로 토벌의 대상이었지만

민족을 사랑한 죄까지 물어서는 아니 될 것이다.

지금도 세상일에 우리들의 울분은 그칠 날이 없다.

오욕의 역사가 반복될까 염려된다.

철쭉꽃 피고 지고 70여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동족상잔의 상처가 너무도 커서 지금도 끝나지 않은 아픔이다.

그래도 세월은 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