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박하선의 사진풍경 61> 시제의 날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주말&

박하선의 사진풍경 61> 시제의 날

게재 2022-03-31 15:09:10
시제의 날. 박하선
시제의 날. 박하선

하늘이 돌고 땅이 돌아

모든 것이 어디론가 가버렸을 것만 같은데

또 다시 그 계절은 찾아와 유혹한다

꿈속에서 한 평생을 살았는데

또 다시 이 봄날이 불러들이는 것을 어찌할까

이것 또한 꿈이려니 생각해야겠지만

마음은 벌써 봄바람을 타고 두둥실 이다

선산의 무덤가에 노란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누가 심지도 않았는데 저절로 난 꽃들이다

잠깐만이라도 이 꽃들에 묻혀 누워 있고 싶었지만

조상님을 기리는 시제의 날이라서

간단한 제수를 먼저 올렸다

조상님들에게 한 잔 올리고

산신령에게도 한 잔 올리고

나도 한 잔 마시고

이 꽃들에게도 한 잔 권해야 되지 않을까

이래저래 세상은 아득한 꿈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