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장성군, 농가 조직화로 식량산업 발전 나섰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장성군, 농가 조직화로 식량산업 발전 나섰다

식량산업 5개년 로드맵 밑그림
농식품부 승인땐 곡물 활성화
식량작물 안정생산·경쟁력 제고

게재 2021-10-04 15:17:22

장성군의 식량산업 5개년 발전 로드맵 밑그림이 완성됐다.농림축산식품부의 최종 승인을 거치면 2022년 부터 5년간 곡물 유통활성화를 추진할 수 있게된다.

4일 장성군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식량산업5개년종합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유두석 장성군수를 비롯한 군 관계자와 농업인단체‧법인, 농협, 외부전문가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심도 깊은 논의를 펼쳤다.

식량산업5개년종합발전계획은 오는 2022~2026년 진행되며 기존의 정부 주도 식량산업정책이 지역의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판단에서 시작됐다.

군의 식량산업 성공의 키워드는 '조직화' '안정화' '브랜드화'다. 농가 조직화를 통해 식량작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고, 상품의 경쟁력을 높여가는 게 핵심이다.

보고회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보완해 발전계획을 최종 완성, 농림축산식품부에 제출할 방침이다. 제출된 계획은 서면‧현장‧발표평가를 거쳐 승인을 받게 된다.

종합발전계획이 승인되면, 장성군은 향후 5년간 ▲들녘경영체 육성사업 ▲고품질쌀 유통활성화사업의 신청자격을 얻게 되며 ▲공공비축비 및 정부보급종 우선 배정 ▲미곡종합처리장(RPC) 벼 매입자금 우대금 적용 등의 혜택도 적용받는다.

이밖에 군은 모내기부터 벼 수확, 가공단계까지 일괄 지원하는 '고품질쌀안정생산통합지원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또 지역에서 생산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유통시키기 위한 '장성형 푸드플랜' 추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식량산업분야 전반에 걸친 종합지원으로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농가와 농협, 행정이 삼두마차가 되어 부자농촌 건설을 향해 빠르게 나아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