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송영길·이준석,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재확인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송영길·이준석,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재확인

"시기 조정 필요…효과 극대화 시기 논의"

게재 2021-07-21 17:44:37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양천구 SBS 방송센터에서 열린 여야 당대표 토론 배틀을 마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양천구 SBS 방송센터에서 열린 여야 당대표 토론 배틀을 마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이 필요하다는 합의를 재확인했다.

송 대표와 이 대표는 이날 당 대표 토론에서 이 같은 뜻을 밝히며 다만 지급 시기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고려해 조정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앞서 두 대표는 지난 12일 만찬 회동을 통해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합의했지만 국민의힘 내에서 당론과 다르다며 반발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소상공인 지원은 대폭 늘리고, 송 대표께서는 카드 캐시백은 실효성이 떨어지니 없애자고 하셨다. 지급 시기는 코로나 방역 기준 상향 때문에 소비진작성 (지원은) 방역과 맞아야 하지 않느냐"며 "(지급) 시기를 조정하자고 아이디어를 절충해서 갔는데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가 타이틀로 많이 뜨다 보니 이 부분만 부각돼 설득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은 원내지도부와 합의한 건 결국 추경 총액이 늘어나지 않는 선에서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양해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내 반발에 대해서는 "교섭의 여지는 주고 만나야지 외교관도 아니고 본국 훈령을 받아서 모든 협상을 할 수는 없다"며 "막힌 것을 뚫는 게 역할이라면 더 넓어져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송 대표는 두 대표 간 합의와 관련해 "코로나 상황의 재난 위로금 성격이라면 20%, 1000만명을 가르느라 행정비용이 들고, '나는 왜 안 주냐'는 논란이 있는데 이 대표가 열린 자세를 보여줬다"며 "25만원을 줄여서 전국민을 주더라도 괜찮지 않겠느냐는 생각이다. 윤호중 원내대표에 맡겨놨다. 여기도 김기현 원내대표에 맡겨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 사태에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을 늘리고, 방역 상황과 맞지 않는 소비진작성 재난지원금은 신중히 검토한다는 게 당론"이라며 "저희가 주장한 가장 어려운 분들이 피해를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면서 민주당은 민주당 생각대로 경기진작과 부양 효과가 있다면 일정 부분 열어놓고 생각하겠다는 게 합의"라고 밝혔다.

두 대표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심화됨에 따라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우선이라는 데도 뜻을 모았다.

송 대표는 "소상공인 지원을 3000만원까지 늘리고, 직접적인 행정명령 대상이 아닌 업종도 실질적인 피해를 받으면 지원 업종을 확대시키는 논의가 될 것이고 시급히 지원돼야 한다"며 "전국민 재난지원금은 코로나 방역 상황 때문에 시기가 시급한 건 아니고, 조정이 필요하다. 일단 소상공인 지급이 시급히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도 "액수에 대한 논의와 방식에 대한 논의도 중요하지만 언제가 가장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시기인지 논의해야 한다"고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