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도식…3남 유산 분쟁 마무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도식…3남 유산 분쟁 마무리

게재 2021-06-10 16:27:11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의원, 최문순 강원도지사,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김상희 국회부의장, 민주당 송영길 대표,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의원, 최문순 강원도지사,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김상희 국회부의장, 민주당 송영길 대표,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김대중 전 대통령 부부 유산을 두고 법적 다툼이 있었던 김홍일·김홍업·김홍걸 3남은 10일 이희호 여사 추도식 2주기를 맞아 갈등을 마무리 짓고 이 여사의 뜻을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성재 김대중노벨평화상 기념관 이사장은 이날 국립현충원 묘역에서 진행된 이 여사 추도식에서 "전날 저녁 세 아들이 동교동 사저에 모여 서로 화해하고 여사님의 유언대로 사저를 김대중이희호기념관으로 하기로 합의하고, 모든 책임 진행을 김홍업 이사장이 하도록 했다"며 "추도식이 어느 때보다 의미가 있고 하늘에 계신 대통령 내외분께서 기쁘게 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도식에는 김상희 국회 부의장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권노갑·한화갑·정대철 옛 동교동계 인사 등 80여명의 정치권 인사들이 참석했다. 여권 대선주자인 이낙연·박용진 의원, 최문순 강원지사도 함께했다.

이들은 김 전 대통령 부인이자 여성 운동가였던 이 여사를 추모하며, 한반도 평화 유지를 계승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추도사를 통해 "여사님이 계셨기에 김 전 대통령은 가시밭길을 이겨냈다. 대통령을 먼저 떠나보내신 후에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며 "한반도 평화의 열차가 다시 힘차게 내달릴 수 있도록 남북을 잇고 북미관계를 좁혀나가겠다.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이 문재인 정부 임기 내 재개할 수 있도록 실마리를 찾게 온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 부의장도 "1년 전 여성 최초 국회 부의장으로 선출된 이후 첫걸음으로 여성 운동과 민주화 운동, 평화 운동 대선배이신 여사님을 찾아 보고드렸다"며 "지금 다시 남북대화재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다음 세대에 분단의 아픔을 물려주면 안 된다는 여사님의 말씀을 새기며, 국회도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대화의 불씨를 되살리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 김부겸 국무총리,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은 조화를 보내 애도를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