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5월단체 "5·18 당시 사망 계엄군 '순직자'로 정정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5월단체 "5·18 당시 사망 계엄군 '순직자'로 정정해야"

게재 2020-10-27 10:34:20
1980년 5월18일 비무장 상태의 시민들이 곤봉을 휘두르는 공수부대원들의 진압에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5·18기념재단 제공
1980년 5월18일 비무장 상태의 시민들이 곤봉을 휘두르는 공수부대원들의 진압에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5·18기념재단 제공

5·18민주화운동 단체들이 국방부에 1980년 5·18 당시 광주 진압에 투입됐던 계엄군의 사망 분류를 바꿀 것을 공식 요구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5⸱18 민주유공자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지난 26일 성명을 내고 "국방부는 5·18 당시 진압 작전에 투입된 계엄군의 사망 분류를 '전사'가 아닌 '순직'으로 정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당시 계엄군의 죽음을 '전사'로 표기한 것은 5⸱18당시 광주에 투입된 군인들이 적(폭도)과 전투를 치르는 과정에서 숨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더 이상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도록 계엄군의 사망 분류를 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부는 지난해 법제처로부터 '전공 사상 심사 결과를 직권으로 재심사 할 수 있다'는 유권 해석을 받고도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국방부장관과 육군참모총장이 5⸱18 당시 계엄군의 시민 살상 행위를 사과한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변화나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국방부가 이번 국정감사에서 5⸱18 계엄군 사망 분류를 재심사 하겠다고 밝힌 것을 긍정 평가한다"며 "적극적인 후속 조치로 잘못된 역사를 바로 세우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