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신안 '섬 데이터댐' 구축사업 정치권 지원사격 '급물살'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신안 '섬 데이터댐' 구축사업 정치권 지원사격 '급물살'

이용빈 의원 국감 질의…과기부 장관 '구축' 약속
서삼석·양향자·윤영덕 의원 등 정치권 공론화 군불

게재 2020-10-26 16:09:12
신안군이 최초로 제안한 '섬 데이터 댐' 구축사업이 정치권에서 공론화되면서 사업추진에 급물살을 타고 있다. 지난 8월 국회에서 열린 섬 데이터 댐 구축을 위한 정책토론회 모습. 신안군 제공
신안군이 최초로 제안한 '섬 데이터 댐' 구축사업이 정치권에서 공론화되면서 사업추진에 급물살을 타고 있다. 지난 8월 국회에서 열린 섬 데이터 댐 구축을 위한 정책토론회 모습. 신안군 제공

신안군이 '한국판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섬 데이터 댐' 구축 사업이 '정치권 지원사격'으로 급물살을 타고 있다.

26일 신안군에 따르면 지난 2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용빈 의원은 "대한민국 영토와 영해, 영공의 기점인 섬이 몇 개인지, 각 부처마다 수치가 다를 정도로 섬 데이터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과기부가 나서서 빅 데이터 플랫폼 사업 안에서 섬 데이터 댐 구축 사업을 추진하는 그 계획을 보고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섬에는 문재인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형 뉴딜 사업의 핵심 자원인 풍력, 조력,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자원 및 역사·문화·관광·해양수산 자원이 풍부하다"며 "이를 데이터로 수집·가공·활용하면 새로운 경제생태계의 보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국감 답변을 통해 "많이 동의가 된다"고 이 의원 질의에 적극 공감했다. 아울러 최 장관은 "과기부가 추진하는 빅 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에 '섬 데이터 댐'도 들어갈 수 있으며, 함께 구축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광주·전남 지역구 의원들도 적극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용빈 의원을 비롯해 농림해양수산위 소속인 서삼석(영암·무안·신안) 의원이 즉각 수용, 지난 8월 국회에서 정책토론회를 개최해 '섬 데이터 댐'의 필요성을 공론화했다. 당시 토론회에는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인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과 대선 당시 '여객선공영제'를 문재인 후보의 공약으로 입안한 윤영덕(광주 동남갑) 의원도 참석해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해 화제가 됐다.

정치권의 지원사격으로 신안군의 '섬 데이터 댐' 구축에 기대가 커지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많은 국정 현안들이 산적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정감사 본 질의에서 '섬 데이터 댐' 구축의 필요성을 역설해주신 이용빈 의원과 국회 섬발전연구회 회장을 맡아 대한민국 섬 정책의 발전을 위해 음으로 양으로 노력하고 있는 서삼석 의원께 신안군민과 더불어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했다.

박 군수는 "낙후된 섬을 배려해달라는 차원이 아니라 한국판 뉴딜의 무궁무진한 핵심 동력을 보유하고 있는 섬의 가치를 적극 활용해달라는 차원에서 '섬 데이터 댐 구축'을 제안한 것"이라며 "관련 예산 확보 등 앞으로 가야 할 길이 멀긴 하지만, 주무 부처 장관인 과기부 장관이 국회 국정감사 현장에서 약속한 만큼 '섬 데이터 댐' 구축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신안군은 지난 6월 "대한민국 영토의 최전방인 섬과 그 섬이 보유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및 역사·문화 자원 등에 대한 정확하고 통합적인 데이터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한국판 뉴딜 사업의 핵심 과제로 '섬 데이터 댐'을 구축할 것"을 처음으로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