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공의·의대생 현장 복귀, 대전협 "단체행동 유보"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전공의·의대생 현장 복귀, 대전협 "단체행동 유보"

“단체행동 유보해도 개혁은 멈추지 않아야”
국시 응시자 보호 조치 미수용시 수위 상향

게재 2020-09-06 17:47:14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이 4일 2020젊은의사단체행동 인스타그램 계정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의료정책과 관련한 합의문 협상에 대한 의견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이 4일 2020젊은의사단체행동 인스타그램 계정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의료정책과 관련한 합의문 협상에 대한 의견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정부의 의료정책 추진에 반대하며 지난 28일간 집단 휴진에 나선 전공의들이 진료 현장으로 복귀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6일 단체행동 수위를 전공의·학생 복귀, 1인 시위만 진행하는 범위의 1단계로 낮추고 7일 오전 7시부터 진료 업무 현장으로 복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지현 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SNS 계정 라이브 방송을 통해 "단체 행동을 잠시 유보하더라도 분노와 참담함을 가슴에 새기고 노력해야 한다"며 "우리의 개혁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과 같은 방식이 아니면 파업이 끝난 거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지만, 단계적 파업은 끝이 아니라 가다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초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투쟁 수위를 1단계로 낮추고 7일부터 현장에 복귀하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일부 강경한 입장을 가진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파업 중단을 전 구성원의 투표로 결정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라이브 방송을 통한 구성원 설득에 나선 것이다.

박 위원장은 자신에 대한 신임투표로 단체행동 유보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전권을 위임받은 상황에서 개인적으로 어떻게든 책임져야 했다"며 "대의원들도 설득하지 못한다면 상황을 끌고 갈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대한의사협회가 날치기로 정부와 합의해 의료계의 목소리가 분열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희미해진 명분을 붙잡아가며 단체행동을 유지하기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의료계의 이번 파업은 주요 원인이었던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추진 중단· 원점 재논의를 이끌어 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정부에 국가고시 응시자 보호 조치를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대전협은 단체행동 수위를 △2단계(전공의 당직 체계만 복귀) △3단계(전공의 파업, 동맹 휴학, 국시 거부) △4단계(필수의료 포함 전체 파업) △5단계(코로나 업무 포함 모두 중단) 등으로 상향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박 위원장은 "100% 만족할 수준은 아니지만 지난 한 달간 단체 행동은 분명 의미가 있었다"며 "바쁜 수련환경에도 불구 젊은 의사들이 문제를 인지하고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은 큰 성과"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