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천도론'에 무섭게 치솟는 세종 집값…올해만 32% 상승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천도론'에 무섭게 치솟는 세종 집값…올해만 32% 상승

세종 한 주 아파트 상승률 2.48%...전국에서 가장 높아
신고가 거래 잇따라…인기 단지 중형(84㎡) 10억원 육박해

게재 2020-08-14 11:47:37
22일 오후 세종시 한 부동산중개업소에서 아파트 매물을 문의하는 시민과 중개업소 관계자가 세종시 지도를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공인중개소 관계자는 김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그동안 나왔던 매물이 회수되고 호가도 5000만원 이상 올랐다고 했다.뉴시스
22일 오후 세종시 한 부동산중개업소에서 아파트 매물을 문의하는 시민과 중개업소 관계자가 세종시 지도를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공인중개소 관계자는 김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그동안 나왔던 매물이 회수되고 호가도 5000만원 이상 올랐다고 했다.뉴시스

7·10 대책을 계기로 안정세를 보이는 서울 등 수도권 집값이 달리 세종 집값은 무섭게 상승하고 있다. '행정수도 이전' 이슈가 집값을 밀어 올리면서 인기 단지 중형(84㎡) 아파트 가격이 10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1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8월 둘째 주(10일 기준) 전국 아파트 주간 가격 동향을 보면 세종 아파트 매매가격은 2.48%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주 상승률 2.77% 보다는 상승 폭이 줄었지만 전국에서 2%대 상승률을 나타내는 지역은 세종이 유일하다. 전국(0.12%), 서울(0.02%), 인천(0.02%), 경기(0.15%), 부산(0.16%) 등과 비교하면 이 같은 오름세는 독보적인 양상이라 할 수 있다.

안 그래도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여온 세종시 집값은 지난달 말 여당에서 나온 '천도론'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실제로 감정원 주간 매매가격 동향을 보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행정수도 이전 발언 전후로 뚜렷한 변화가 나타난다.

김 원내대표 발언 전인 7월 셋째 주 0.97% 였던 주간 상승률은 발언 이후인 7월 넷째주 2.95%로 껑충 뛰었고, 8월 첫째주(2.77%), 8월 둘째주(2.48%)까지 급등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들어 세종시 아파트값 누적 상승률은 무려 31.6%에 달한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세종시 어진동 한뜰마을2단지세종더샵센트럴 전용면적 84㎡는 지난 2일 8억9000만원(5층)에 실거래 돼 최고가를 기록했다. 올해 2월 6억9000만원(16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반년 사이에 2억원 가량 오른 셈이다.

같은 단지의 전용면적 110㎡은 지난 1일 11억8000만원(8층)에 거래돼 역시 최고가를 찍었다. 새롬동, 어진동 등 정부세종청사에서 가까운 인기 단지의 전용면적 84㎡ 아파트들은 최근 9억원을 넘어 10억원을 향하고 있다.

행정수도 이슈로 세종 분양시장도 더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주택산업연구원이 지난 11일 발표한 세종 분양경기실사지수는 지난달 보다 28.6포인트나 올랐다.

이 지수는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 중인 아파트 단지의 분양 여건을 공급자 입장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수치가 치솟은 것은 그 만큼 세종시 분양 기대감이 커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행정수도 이슈는 현재 진행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우원식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을 필두로 지난 3일 세종시를 방문해 국회와 청와대 후보지를 시찰하려 했으나 폭우 피해로 일단 일정을 미룬 상태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8~30일 10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신뢰수준 95% 오차범위 ±3.1%포인트)에서는 '서울시로 유지'하자는 응답이 49%로 '세종시로 이전'하자는 응답 42% 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여당이 강한 의지를 나타내고 있는 만큼 당분간 행정수도 이전 논의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당분간 세종지역 집값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