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섬진강 유역 6개 시·군 "지역 아픔, 정쟁 도구로 이용말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섬진강 유역 6개 시·군 "지역 아픔, 정쟁 도구로 이용말라"

광양·곡성·구례·남원·임실·순창 단체장 공동성명
"섬진강댐 수해는 수위조절 실패에 따른 인재”

게재 2020-08-12 17:35:22
섬진강 수해 극복을 위한 구례대책위원회가 12일 구례군 구례읍 봉동리 5일시장 수해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해 원인 규명과 특별재난구역 지정을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섬진강 수해 극복을 위한 구례대책위원회가 12일 구례군 구례읍 봉동리 5일시장 수해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해 원인 규명과 특별재난구역 지정을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섬진강댐 방류로 침수피해를 입은 전남과 전북 6개지역 단체장은 12일 "댐 관리 부실로 섬진강 하류지역 주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지만 정치인들은 정쟁만 일삼고 있다"며 "지역의 아픔을 더이상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남 광양시장·곡성군수·구례군수, 전북 남원시장·임실군수·순창군수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섬진강 하류지역 수해는 한국수자원공사 등 댐관리 기관이 집중호우가 예보됐음에도 선제적 방류는 커녕 담수만 고집하고 있다가 발생한 인재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기록적인 폭우로 섬진강의 수위가 최고 높아진 8일 오전에서야 댐의 최대치인 초당 1870톤의 물이 긴급 방류됐다"며 "이로 인해 섬진강댐 하류지역 주민들은 평생을 살아온 집터는 거센 물살에 찢겨 아수라장이 됐고, 물에 잠긴 논밭은 황폐해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사태는 자연재해가 아닌 수위조절 실패에 따른 인재로 일어난 대형참사이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6개 단체장들은 "섬진강 하류지역의 아픔을 미래통합당과 무소속의 몇몇 정치인들은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장들은 "몇몇 정치인들은 기록적인 물난리가 섬진강이 4대강 사업에서 빠졌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는 피해 주민들의 아픈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섬진강 유역에 자리잡은 지역은 수천 년을 강이 주는 혜택과 더불어 살았다"며 "1965년 섬진강댐이 완공되면서 상황은 달라졌고 가둬진 물은 물길의 정반대인 김제평야에 필요한 용수로 사용돼 지역을 흐르는 섬진강은 메말라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폭우가 집중되는 하절기면 댐 방류량에 촉각을 기울이며 불안에 떨어야 했던 세월이 55년째이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치권의 권력다툼은 지역민들에게 수해보다 더 큰 고통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섬진강 하류지역 피해는 수위조절 실패에 따른 인재로 일어난 대형참사이다"며 "댐관리 기관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 있는 답변과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정치권은 정쟁을 멈추고 상처입은 섬진강 하류 지역 주민들에게 즉각 사과해야 하며 체계적인 수계관리를 위해 섬진강유역환경청이 신설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진지한 논의와 함께 댐 방류 등 수위조절은 지역민들의 생명과 재산에 직결되는 만큼 지역민을 대표하는 기구와 협의를 통해 결정될 수 있도록 협의체 등을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