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최초 '외국인 주민협의회' 떴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 최초 '외국인 주민협의회' 떴다

11일 출범…결혼이민자 등 19명 위원 위촉
시책 전달·다양한 목소리 대변하는 소통채널

게재 2020-08-11 16:54:18
광주시는 11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외국인주민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11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외국인주민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에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할 외국인주민협의회(이하 '협의회')가 첫 출범했다.

광주시는 11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외국인주민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하고 이어 첫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는 위원 위촉, 애로사항 청취 등의 순으로 열렸다.

협의회는 광주시가 외국인 근로자, 외국인 유학생 증가 속에서 외국인 주민의 생활정보 취득 어려움 해소, 외국인 주민 관련 시책 제안·전달, 코로나19 방역정보 신속 전파 등을 위해 구성했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한국어가 가능하고 대한민국 체류 자격이 있는 외국인과 결혼이민자 가운데 일정 기간 한국과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18세 이상 외국인주민을 대상으로 자치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지역 대학, 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등의 추천을 받아 총 19명의 위원을 선정했다.

위원들은 네팔, 베트남, 인도, 중국, 필리핀, 몽골, 미얀마,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케냐, 태국 등 12개 국가 출신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들은 결혼이민자, 근로자들의 가정생활·직장에서의 고충 등을 상담하는 통·번역사, 외국인노동자 국가별 공동체 대표, 지역 대학 교수, 유학생, 가정 주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어 지역 외국인주민을 대변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협의회 위원들은 외국인주민 관련 시책 제안, 자문, 불편사항 등을 광주시에 전달한다.

광주시는 위원들이 제안한 내용 또는 불편사항을 관련부서에 통보해 시정 조치하는 등 개선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윤목현 광주시 민주인권평화국장은 "수많은 경계가 사라지고 각종 분야가 융복합되고 있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다양한 문화와 생각이 갈등하고 대립하기 보다는 깊은 이해와 공감대 속에 공존하며 모두가 행복한 미래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외국인주민협의회가 광주시가 글로벌 선도도시, 외국인 친화도시로 자리매김하는데 든든한 동반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